기후위기시계
  • ‘국민 모두 이해하는 취임사’ 尹당선인이 직접 주문했다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
본지 인터뷰서 연설방향 밝혀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위원장은 3월 3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사에 너무 어려운 문장, 해석하는 데 지식이 필요한 문장은 피하고 국민 모두가 이해할 수 있도록 써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헤럴드경제와 만나 “윤 당선인이 ‘취임사를 보고 여기에 무슨 뜻이 담겨있구나’ 할 수 있도록 간결한 문장을 써주면 되지 않겠냐고 말했는데 공감하는 부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관련기사 4·5·6면

윤 당선인이 대선 출마 선언 당시부터 공정과 상식을 강조한 만큼 취임사에도 이러한 내용이 중점적으로 담길 전망이다. 박 위원장은 “윤 당선인이 본인이 발표한 비전과, 자신의 철학과 가치가 녹아있는 후보 수락 연설, 당선 인사, 정계입문 발표 선언문 등을 깊이 살펴봐 달라는 취지의 얘기를 했다”며 “국민의 뜻을 받들고 공정과 상식, 정의와 법치, 통합과 화해라는 철학으로 국가를 운영한다는 내용의 취임사를 준비할 계획”이라고 했다.

이어 “윤 당선인은 취임사를 준비하는 위원들 모두가 스스로 대통령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국민이 처한 상황을 어떻게 진단하고, 그에 대해 무슨 대책을 내놓을 것이며, 어떤 나라와 사회를 만들 것인지, 국민 또는 여야에 어떻게 협조를 구할지를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대통령을 안 해본 사람이 취임사를 만들려면 쉬운 일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취임사엔 대통령의 실천이 뒤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국민들은 실천이 제대로 되지 않은 취임사에 대해 비판을 많이 한다”며 “대통령으로서 어떤 철학과 가치로 국정을 운영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는 어떻게 봉사할지 밝히는 대국민 약속으로서 취임사는 본연의 취지에 맞도록 반드시 이행되고 실천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윤희·신혜원 기자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