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安 인수위원장 “내각 참여 않겠다”
국무총리직 고사 공식 표명
“그게 尹당선인 부담 더는 것”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안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내각에 참여 않는 게 (윤석열) 당선인의 부담을 더는 것”이라며 국무총리직 고사 의사를 밝혔다. 안 위원장은 “당분간 당의 지지기반을 넓히는 데 공헌하겠다”고 말했다. 박해묵 기자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은 30일 윤석열 정부 초대 총리를 맡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안 위원장은 6월 예정된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지사 출마에는 “생각 없다”며 선을 그었다. ▶관련기사 2면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에서 열린 긴급기자회견에서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 “직접 내각에 참여하지는 않는 것이 오히려 (윤 당선인에게) 부담을 덜어드리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안 위원장은 대선 막바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단일화한 뒤 ‘총리 0순위’로 언급돼왔다.

안 위원장은 “대국민 약속을 지킨다는 의미에서 자격 있고 깨끗하고 능력있는 분들을 장관 후보로 열심히 추천할 생각이다. 당선인 본인의 뜻을 펼칠수 있는 공간을 열어드리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 생각을 하게됐다”며 “인수위원장으로 다음 정부에 대한 청사진을 좋은 방향으로 그릴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권 일각에서 나온 경기지사 출마설에 대해선 “지방선거 생각은 없다”고 했고, 국민의힘 당대표 도전설에 대해선 “이준석 대표 임기가 내년까지이니 지금 당장 그 생각을 하고 있진 않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어 “개인적으로 재충전기간이 필요하다”며 “선거 한번 치른다는 게 초인적인 일정과 정신력이 필요하다. 최근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라와 대선까지 두번 치르다보니 더 집중해서 국가국민 봉사하기위해선 어느 정도 재충전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게 됐다”고 했다. 특히 “당의 지지기반을 넓히는 일들과 정권 안정이 될 수 있는 그런 일들에 대해 공헌할 수 있는 게 낫다고 생각하고 그런 일을 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4월 3일 총리 후보를 발표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 “어제 안철수 인수위원장 뜻이 (윤 당선인에게) 전해졌고, 본격적인 총리 인선도 지금부터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고 답했다. 유력한 총리 후보군으로 한덕수 전 총리와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박주선 대통령취임준비원장 등 이름이 오르내린다. 강문규·이세진 기자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