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랫배가 자주 아프다면 이런 음식 피해라 [식탐]
123rf

[헤럴드경제=육성연 기자]긴장할 때마다 아랫배가 살살 아프거나, 변비와 설사가 생기고, 나도 모르게 잦은 방귀가 나온다면 과민성 장 증후군을 의심해 볼 만 하다.

과민성 장 증후군이란 장이 예민해져 나타나는 증상으로,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으나 스트레스가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시험을 앞둔 학생이나 정신적 노동이 심한 직장인에게도 흔하게 나타난다.

과민성 장 증후군이 있는 경우에는 장을 자극하지 말아야 하므로 식습관을 바꿔주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포드맵(FODMAP) 지수가 높은 음식은 자제할 필요가 있다. 최근 전 세계 소화기내과학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포드맵은 소장에서 흡수되지 않고, 대장의 장내 세균에 의해 분해되는 특정 당(糖) 성분들을 말한다. 올리고당·이당류·단당류·폴리올와 같은 당 성분이 해당되며, 체내에서 가스를 만들어 복부 팽만,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포드맵 지수가 높은 음식으로는 기름진 음식이나 유제품, 카페인, 설탕이 많이 들어간 음료 등을 꼽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식이섬유가 풍부한 음식도 해당된다. 식이섬유가 많은 음식은 일반 성인에게는 이롭지만, 과민성 장 증후군이 있다면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123rf

설탕 대신 먹는 올리고당 역시 과민성 장증후군 환자에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한 자일리톨이나 사과, 배, 수박, 망고, 체리, 복숭아, 마늘, 양파, 아스파라거스, 밀, 보리도 피해야 할 식품이다.

반면 바나나·오렌지·딸기·블루베리·자몽·라즈베리·당근·셀러리·호박·고구마·감자·토마토·쌀은 포드맵이 낮은 식품이며, 유당을 제거한 우유나 당밀, 메이플시럽도 포함된다.

성인경 건국대 의학전문대학원 소화기 내과 교수는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 주최로 열린 ‘뉴스와 셀럽이 있는 식품과 건강 포럼’에서 “올리고당·자일리톨·사과·배 등의 섭취를 줄이면 과민성 장증후군의 증상들이 개선될 수 있다”고 말했다.

gorgeou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