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주식거래도 블록체인 체제로 바뀌나
NYSE 증권형토큰거래소 인수
NFT거래소설립·코인발행 추진

가상자산 시장이 미국발 긴축 쇼크와 우크라이나 전쟁 리스크 등 외부 변수에 출렁이고 있지만 블록체인 등 가상자산 생태계의 전통 금융시장 진출은 계속되고 있다. 뉴욕증시의 주식거래 시스템도 블록체인 기반으로 바뀔 가능성이 제기된다.

24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뉴욕증권거래소(NYSE)의 모기업인 인터컨티넨탈 익스체인지((Intercontinental Exchange)는 가상자산 거래소 티제로(tZero) 지분을 인수했다. 티제로는 블록체인 기반의 증권형 토큰 거래가 기반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에서 거래되는 모든 주식과 채권을 블록체인에 기반해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이 되겠다는 비전을 내세우고 있다. 티제로(tZero) 지분인수는 세계 최대 규모인 뉴욕증권거래소가 기존 증권 거래에도 블록체인 기술을 적극 도입하려는 포석으로 해석된다.

뉴욕증권거래소는 최근 대체불가능토큰(NFT) 거래소 설립을 추진하고도 있다. 오픈시(OpenSea), 라리블(Rarible) 등 기존 NFT거래소와 경쟁하는 거래소 뿐 아니라 자사 브랜드의 가상자산도 만든다는 계획이다.

기존 은행 등 기관투자자들의 가상자산 투자 접근성을 높이려는 움직임도 계속되고 있다. 가상자산 브로커리지업체인 SFOX는 비트코인 파생상품 거래를 촉진하는 시장을 만들기 위해 대형 은행들과 협의 중에 있다.

SFOX의 공동창업자인 조지 멜리카(George Melika)는 “기존 투자자들이 익숙하면서도 당국의 규제를 받지 않을 수 있는 상품을 만들고 있다”면서 “이 파생상품은 비인도적 선도계약인 역외선물환(NDF) 방식으로 이를 이용하면 은행 등 기존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을 구매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가상자산업계는 안정적인 제도권으로 안착을 위해 정부 고위급 인사들을 대거 영입하고 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정부 인사 약 240여명이 민간 가상자산 업계로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증권거래위원회(SEC)와 백악관을 거친 최고위급 인사 수십명이 코인베이스, 바이낸스, 리플랩스 등 기업에 취업하거나 업무를 대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이담 기자

parkida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