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배성재·재갈성렬, 김보름 논란에…"4년전 편파 중계는 없었다"
[제갈성렬 인스타그램]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배성재 SBS 캐스터와 제갈성렬 해설위원이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 추월 중계와 관련해 "편파 중계는 없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배 캐스터와 제갈 위원은 19일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중계를 앞두고 "김보름 선수와 노선영 선수의 판결이 나오면서 4년 전, SBS의 중계를 소환하는 분들이 계신다"며 "유튜브에 그때 당시 전체 중계 영상이 그대로 올라가있다. 다시 보면 아시겠지만 편파 중계는 없었고 그럴 의도를 가질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그 경기 이후 김보름 선수가 힘든 시기를 겪은 것은 굉장히 가슴 아프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관심이 굉장히 무겁고 힘들었을 것이라고 공감하는 부분이다"고 더했다.

제갈 위원도 "중계진으로서, 빙상인으로서 해설했고 어떤 이유라도 편파 중계나 의도가 없었음을 진심으로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힘든 일을 다 털어버리고 베이징에 다시 섰다. 매우 기쁘고 김보름에게 감사하다고 말해주고 싶다"며 "오늘 아름다운 레이스, 멋있는 레이스, 후회없는 레이스를 해주길 기대한다. 열심히 해설하겠다"고 했다.

김보름은 지난 2018년 평창올림픽 팀추월 경기에서 선배였던 노선영을 따돌리고 주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팀추월은 세 선수가 비슷하게 결승선을 통과해야 유리한 종목이다. 그러나 노선영이 김보름, 박지우보다 크게 뒤처져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김보름과 박지우가 노선영을 '왕따'시킨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당시 경기를 진행했었던 배 아나운서는 "노선영이 들어와야 한다. 팀 추월 종목에서 절대 나와선 안 되는 장면이 나왔다"고 했고, 제갈 위원은 "팀추월은 끝까지 세 명이 하나가 돼 같이 가야하는 경기인데, 김보름이나 박지우가 노선영을 가운데 넣고 밀어주며 가면 좋았을 것이다. 아쉬움이 남는 경기"라고 했었다.

며칠 뒤 또 다른 중계에서도 "여자 팀 추월의 이해할 수 없는 막판 한 바퀴 때문에 온 나라가 그 이슈에 휩싸여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림픽 이후 특별 감사를 열었고, '왕따 주행'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고의적인 따돌림이 없었다는 얘기다.

김보름은 4년이 흐른 최근에야 노선영으로부터 훈련 방해, 폭언 등 괴롭힘을 당한 것에 대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부 승소하며 마음의 짐을 조금이나마 덜었다.

김보름은 SNS에 "그 이후 4년. 정말 많이 힘들었고 포기하고 싶었다. 제일 힘들었던 건 피해자와 가해자가 뒤바뀐 채 거짓이 진실이 되고 진실이 거짓이 되는 상황"이라며 "진실을 밝히기 위해 재판을 시작하게 되었고 그날 경기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음이 이제야 밝혀지게 되었다"고 전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