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韓쇼트트랙 선수들 닮고 싶어 한국음식만 먹었다…농담 아냐”
美 전 국가대표 앨리슨 베이버 고백
외신 '쇼트트랙 코리아' 찬사 이어져
미국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앨리슨 베이버(왼쪽)는 한국 쇼트트랙 선수들을 닮기 위해 한국음식만 먹었다고 털어놨다. 오른쪽은 여자 1500m 금메달 2연패를 달성한 최민정의 역주 모습. [게티이미지·연합]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한국 쇼트트랙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 참가국 가운데 최고 성적을 거두면서 세계 최강의 위상을 재확인했다. 특히 올림픽 직전 끊임없이 이어진 위기와 악재를 딛고 거둔 성적이라 의미가 더욱 컸다.

한국은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최종일인 16일 최민정이 여자 1500m 금메달, 남자계주가 은메달을 각각 획득하면서 이번 대회에서 5개의 메달을 수확했다.

황대헌이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첫 메달을 신고했고, 최민정의 여자 1000m 은메달, 여자계주 3000m 은메달이 이어지면서 금메달 2개, 은메달 3개의 값진 성적을 거뒀다.

최민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금메달을 확정한 뒤 기뻐하고 있다. 최민정 오른쪽은 이번 대회 동메달리스트 네덜란드 쉬자너 스휠팅. 최민정은 쇼트트랙 1500m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이어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연합]

'심석희 사태'와 징계, 주전 선수들의 부상, 사령탑 부재, 중국의 홈텃세 등 대표팀 안팎의 악재가 끊이지 않았지만 한국은 출전국 가운데 가장 좋은 성적으로 대회를 마쳤다. 한국 쇼트트랙은 올림픽 통산 메달 수를 53개로 늘리며, 1위를 굳게 지켰다. 중국과 캐나다가 37개로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이 베이징에서도 ‘쇼트트랙 최강자’로 군림하자 해외 언론들의 찬사가 이어졌다.

미국 CNN은 최민정의 1500m 2연패 소식을 전하며 "1000m 은메달을 획득하고 눈물을 보인 '쇼트트랙 여왕' 최민정의 성공적인 반등"이라고 했고, 스포츠매체 ESPN은 “10대 시절 평창올림픽 2관왕으로 명성을 얻은 최민정이 타이틀 방어에 성공하며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고 전했다.

최민정이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결승선을 향해 역주하고 있다. [연합]

대회 내내 한국 쇼트트랙을 폄하해 논란을 일으킨 왕멍 전 중국 쇼트트랙 대표팀 총감독도 최민정의 압도적인 실력을 인정했다. 그는 최민정의 1500m 레이스에 대해 "최민정은 이 종목 실력자인데 오늘은 올림픽 기록까지 깼다. 대단하다"고 말했다. 중국의 매체들도 "최민정의 실력은 인정할 수밖에 없다"며 찬사를 이어갔다.

미국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앨리슨 베이버는 한국 쇼트트랙 선수들을 닮기 위해 먹는 것까지 모방했다고 털어놓았다.

16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최민정이 태극기를 들고 환하고 웃고 있다. [연합]

‘2010 밴쿠버올림픽’ 여자계주 동메달리스트 베이버는 17일 국제 종합경기 전문매체 어라운드더링스와 인터뷰에서 한국과 중국 쇼트트랙이 강한 이유를 설명하며 특히 한국 대표팀을 주목했다.

그는 "쇼트트랙에 대한 강한 열정과 혹독한 훈련이 한국을 쇼트트랙 최강자로 군림하게 했다"며 "탁월한 기술을 전수받기 위해 다른 나라들이 한국인 코치를 영입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변화의 필요성을 인식한 한국 쇼트트랙은 또 새롭게 바뀌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선수 시절 미국 대표팀 동료들은 스케이팅뿐 아니라 한국 선수들이 하는 모든 걸 그대로 따라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쇼트트랙을 잘하기 위해) 한국 선수처럼 돼야겠다고 생각한 선수들이 한국 음식만 먹었다. 진짜 농담 아니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