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쇼트트랙의 처음과 마지막 페이지서 만난 곽윤기·이준서
12년의 시간을 두고 함께 한 곽윤기와 이준서. 왼쪽은 2010년 밴쿠버 올림픽 직후, 오른쪽은 베이징 올림픽서 나란히 찍은 사진이다. [곽윤기 SNS]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계주에서 12년 만의 은메달을 합작한 맏형 곽윤기(33)와 막내 이준서(22)가 특별한 사진으로 베이징의 추억을 남겼다.

곽윤기는 16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5000m 계주 결승을 앞두고 자신의 SNS에 사진 2장을 올렸다.

바로 자신의 첫 올림픽 무대인 2010년 밴쿠버 올림픽 직후에 찍은 사진과 자신의 마지막 올림픽 파이널 무대를 앞두고 찍은 사진이다. 곽윤기의 옆에 있는 이는 모두 쇼트트랙 대표팀의 이준서다.

첫 사진에서 꼬마팬으로 보이는 앳된 얼굴의 이준서는 손깍지를 낀 채 활짝 웃고 있고, 베이징 올림픽 엠블럼을 배경으로 찍은 두번째 사진에선 곽윤기가 자신보다 훌쩍 커버린 이준서 옆에서 손깍지를 끼고 감회어린 미소를 짓고 있다. 12년 전 사진을 자리만 바꾼 채 그대로 재현한 것이다.

곽윤기는 SNS에 "쇼트트랙 인생 첫 페이지와 마지막 페이지가 만났습니다. 누군가의 꿈이 된다는 것, 또 그 꿈을 함께 꿀 수 있다는 것에 참 묘한 감정이 들면서 행복한 스케이팅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라고 올리며 벅찬 감정을 드러냈다.

곽윤기는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준서가 밴쿠버 올림픽이 끝나고 난 뒤 나와 기념사진을 찍었다며 사진을 보여주더라. 당시 초등학생 준서는 막 스케이트를 시작했을 때라고 했다"며 "사진을 보고 느낌이 이상했다. 이 어린아이와 함께 올림픽 (마지막 무대를) 준비한다고 생각하니 벅찬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준서도 같은 사진을 공개한 뒤 "운동 시작할 때 만난 삼촌이 지금은 맏형과 막내로(만났다)"고 소개했다.

처음 함께 사진을 찍었던 12년 전 그때처럼 남자대표팀은 계주에서 빛나는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들이 세번째 함께 할 사진에선 또 어떤 역사가 만들어질지 기대된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