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SK지오센트릭, 애경에 재활용되는 단일소재 포장재 공급
양사 협력 첫 성과
기존 복합재질에 대비
탄소배출 저감 1.7t 기대
SK지오센트릭이 개발·생산한 단일재질 포장재가 적용된 애경산업 ‘스파크’ 제품 [SK지오센트릭 제공]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SK지오센트릭이 애경산업의 세탁세제 ‘스파크’ 제품에 단일 포장재를 공급한다고 17일 밝혔다.

스파크 3㎏ 리필 제품에 사용되던 포장재를 SK지오센트릭이 개발 및 생산한 단일재질 포장재로 변경한다. 기존 복합재질로 만든 포장재는 나일론과 폴리에틸렌 필름의 다층 복합 소재로 제작돼 일반쓰레기로 소각·매립해야 했다. SK지오센트릭이 만든 저밀도 폴리에틸렌(LDPE) 단일 재질 포장지는 분리배출과 재활용이 모두 가능하다.

양사는 연간 45만개의 스파크 리필 포장재를 단일재질로 대체해 연간 1.7t 이상의 탄소배출 감축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이는 지난해 3월 양사가 맺은 ‘친환경 패키징 개발 및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의 성과 중 하나다. 앞서 애경산업의 액체세제 ‘리큐’ 리필 제품에도 초저밀도 포리에틸렌 재활용 소재를 도입한 바 있다.

장남훈 SK지오센트릭 패키징 본부장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소재 및 재활용이 용이한 포장재 개발을 지속 확대함으로써 ‘폐플라스틱&탄소제로’ 전략의 실행을 가속화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address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