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소리없이 강한 차민규-김민석, 1000m서 두번째 메달 도전
2018 평창때는 김태윤 깜짝 동메달
김민석. 연합뉴스

차민규.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을 이끄는 '트윈모터' 김민석과 차민규가 같은 종목에서 메달 사냥에 나선다.

18일 오후 베이징의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리는 스드스케이팅 남자 1000m 종목이다. 차민규는 이번 올림픽 500m에서 은메달, 김민석은 1500m 동메달을 따내며 경쟁력을 충분히 입증한 상태.

김민석은 1000m 올림픽 첫 출전이고, 차민규는 평창에 이어 두번째다. 차민규는 당시 12위를 차지했고, 김태윤이 깜짝 동메달을 따낸 바 있다. 스피드가 뛰어난 차민규로서는 1000m를 끌고 가는 파워만 확보한다면 두번째 메달을 바라볼 수 있다.

1000m는 단거리와 중거리 레이스 능력이 모두 요구되는 종목으로 단거리형인 차민규와 중거리에 강한 김민석에게는 도전욕구를 자극하지만 메달까지 가는 길이 만만치는 않아보인다. 둘에게는 이 종목이 이번 올림픽 마지막이기 때문에 모든걸 쏟아부을 것으로 보인다. 1분07초대 안팎을 달려준다면 메달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500, 1500에 이어 1000m에서도 태극기를 휘날리게 할 주인공은 누가될지 궁금해진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