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팀킴, '스웨덴 꺾고' 경쟁팀 패배해야 4강티켓
스위스 스웨덴 진출…일본 캐나다 영국 등과 최종경쟁

'4강 가야지?' 대한민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16일 덴마크의 경기에서 8-7로 역전승을 거둔 뒤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성진 기자] 아쉽게 놓친 경기들이 자꾸 걸린다. 그러나 돌이킬 수는 없다.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하고 경쟁 팀의 좋지않은(?) 결과를 기대해야하는 상황이다.

한국여자 컬링대표인 '팀킴'이 벼랑 끝에서 덴마크를 꺾으며 마지막 경기까지 희망의 끈을 이어갔다. 팀킴은 16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풀리그 8차전에서 덴마크에 마지막 10엔드에서 8-7로 역전승을 거뒀다. 졌다면 메달도전의 꿈은 사라졌겠지만 다시 한번 기회를 얻었다.

중간성적 4승4패를 기록한 팀킴은 17일 오후 스웨덴과의 최종예선전을 승리하고 다른 팀의 결과를 지켜봐야 4강진출여부를 알 수 있게 됐다. 베이징올림픽 여자 컬링은 10개팀이 출전해 풀리그로 팀당 9차전까지 치러 상위 4개팀이 준결승에 오른다.

16일 현재 스위스(7승1패)와 스웨덴(6승2패)은 4강진출이 확정됐다. 일본이 5승3패로 3위이고, 그 뒤로 한국을 비롯해 캐나다 영국 중국 미국이 4승을 거둬 공동 4위다. 이중 중국과 미국은 4승5패로 예선을 먼저 마쳤다.

17일 마지막 예선 대진은 한국-스웨덴, 일본-스위스, 덴마크-캐나다, 러시아-영국으로 결정됐다. 현재 러시아(1승)와 덴마크(2승)는 탈락이 확정됐고, 중국과 미국도 자력 4강은 물 건너갔다.

한국은 무조건 스웨덴을 꺾고 상황을 봐야한다.

일본은 스위스를 꺾으면 자력으로 4강에 오를 수 있다. 하지만 진다면, 한국과 5승4패로 동률이라도 승자승원칙에 따라 한국이 올라가게 된다. 반대로 한국이 졌던 캐나다가 5승을 거둔다면 한국이 탈락한다. 그러나 한국과 캐나다가 이기고, 일본이 진다면 한국과 캐나다가 동반진출 하게 된다.

withyj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