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주사고, 중대재해법 적용 1호 가능성도…노동부 중수본 구성

[헤럴드경제] 29일 작업자 3명이 매몰된 경기 양주시의 석재 채취장 사고 현장이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 사업장인 것으로 파악됐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삼표산업은 상시 근로자가 약 930명인 레미콘 제조업체다. 상시 근로자 수가 50인 이상인 사업장은 이달 27일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이 된다.

설 연휴 첫날인 29일 경기 양주시의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돼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 중이다. [연합뉴스]

경기 양주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8분께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석산에서 골채 채취작업 중 토사가 무너져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토사에 매몰된 이들은 사업체 관계자 1명, 일용직 노동자 1명, 임차계약 노동자 1명이다.

노동부는 이번 사고가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되는 ‘1호 사건’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중대산업재해는 ▷사망자가 1명 이상 발생 ▷같은 사고로 6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한 부상자가 2명 이상 발생 ▷같은 유해 요인의 직업성 질병자가 1년 이내에 3명 이상 발생 등의 요건 가운데 하나 이상 해당하는 산업재해다.

현장에서 매몰된 작업자 3명이 모두 생존해도 6개월 이상 치료가 필요한 부상자가 2명 이상 발생할 개연성도 있다고 노동부는 보고 있다.

이날 오후 2시 30분 현재 매몰된 작업자 중 1명이 발견돼 구조 작업 중이지만 소방 당국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일용직 노동자로 추정되는 28세의 남성 작업자 구조와 수습에는 약 1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며 나머지 2명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도 진행되고 있다.

노동부는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을 구성했다. 노동부 근로감독관 8명은 사고 현장에 출동해 관련 작업 중지를 명령하고 사고 수습 및 재해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