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주 삼표 석재채취장서 매몰 작업자 1명 구조 중…“사망 추정”

[헤럴드경제] 29일 오후 1시 44분께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매몰된 작업자 3명 중 1명이 발견돼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에 나섰다.

경기도 양주시 은현면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굴삭기가 토사 붕괴사고 현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날 오전 골재 채취 작업 중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돼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 중이다. [연합뉴스]

소방 관계자는 이날 오후 현장 브리핑을 통해 “천공기 작업을 하던 28세 작업자가 발견돼 구조 작업 중인데 안타깝게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이날 오전 10시 8분께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석산에서 골채 채취작업 중 토사가 무너져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

일용직 노동자로 추정되는 28세의 남성 작업자 구조와 수습에는 약 1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나머지 2명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도 계속되고 있다.

붕괴한 토사의 양이 약 30만㎤(높이 약 20m 추정)나 돼 구조 작업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현장에는 119구조견 1마리와 인력 약 50명, 장비 약 20대가 투입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