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세계은행 “미얀마 경제, 쿠데타 여파로 올해도 어려울 것”

[헤럴드경제] 미얀마 경제가 지난해 발생한 군부 쿠데타 여파로 인해 올해도 어려운 상황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세계은행은 최근 발간한 미얀마 경제에 관한 보고서에서 이같이 분석했다.

세계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군부의 정권 찬탈 여파로 인해 올해 3분기까지 미얀마 연간 경제 성장률이 1%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미얀마의 회계연도는 10월부터 다음해 9월까지다.

특히 공급과 수요 이슈를 비롯해 기업 활동을 위한 현금 보유고 부족, 신용 저하 등의 문제점을 경제 성장의 걸림돌로 지적했다.

또 최근 설문에 참여한 기업들의 절반은 현지 통화인 짯(Kyat)의 화폐 가치 하락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았다고 전했다.

지난해 2월 1일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킬 당시 달러당 1308짯(kyat)을 기록했던 환율은 1777짯으로 올랐다.

이밖에 보고서는 "단기적으로 코로나 상황과 국내 갈등 및 외환 거래 제한을 비롯해 전기 공급과 물류 차질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