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청해부대, 코로나19 8명 추가 확진…총 35명 돌파감염
오만 호텔 격리중 8명 추가 확진
軍 확진 141명 늘어 총 4519명
코로나19 집단 돌파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6진 최영함에서 8명이 추가 확진돼 전체 확진자 수는 27명에서 35명으로 늘었다. 자료사진. [헤럴드DB]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6진 최영함에서 8명이 추가 확진돼 전체 확진자 수는 27명에서 35명으로 늘었다.

국방부는 29일 “오만 현지 호텔에서 격리중인 청해부대 36진 인원 중 8명이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어 “추가확진 8명 중 2명은 가벼운 인후통을 동반한 발열과 콧물 증상”이라며 “나머지 인원은 무증상 정상체온으로 현재 사용중인 호텔과 현지 의료기관을 이용해 격리치료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청해부대에서는 지난 26일 병사 1명이 오한 증상을 보여 함내에서 신속 유전자증폭(PCR) 검사 장비 ‘엑스퍼트’(X-pert)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확인됐다.

이후 304명 승조원 전원의 검체를 채취해 27일 주둔국인 오만 병원에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의뢰했고 검사 결과 총 27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해부대 36진 승조원들은 작년 11월 국내에서 2차 백신 접종까지 마친 뒤 출항했으며 최근 현지에서 3차 부스터샷 접종까지 완료한 상태였는데 이번 집단감염은 돌파감염으로 파악된다.

작년 7월 집단감염 발생으로 수송기편으로 급귀국한 청해부대 34진의 경우 전원 미접종 상태였다.

군 당국은 항해중이었던 청해부대 34진과 달리 36진은 오만 항구에 정박중으로 오만 정부와 격리와 치료를 위한 협의를 진행중이라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군내 코로나19 확진자도 141명 늘었다.

추가 확진자들은 육군 83명과 공군 37명, 국직부대 12명, 해병대 6명, 그리고 해군 3명 등이었다.

신규 확진자 중 31명은 경남 진주 공군 교육사령부 내 2개 부대에서 확인됐다.

한 곳은 지난 18일 최초 확진자가 나온 교육사 기본군사훈련단으로 이날 14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64명이 됐다.

나머지 17명은 교육사 내 다른 부대에서 발생했다.

이날 기준 군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519명이며 관리 중인 확진자는 764명으로 집계됐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