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서울 신규 확진자 첫 4000명대 돌파…나흘 연속 역대 최다

[헤럴드경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서울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4000명대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28일 하루 동안 서울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자 수가 4199명으로 집계됐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5일 3178명, 26일 3429명, 27일 3991명에 이어 나흘 연속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1주일 전인 21일 1591명의 2.6배 수준이다.

설 연휴 첫날인 2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14일 3165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세운 뒤 점차 감소해 이달 들어 700명대까지 줄었다. 그러다 지난 18일 1000명대로 올라서더니 25일부터 3000명대로 치솟았다.

10만명을 밑돌던 하루 검사 인원도 24일 11만명대로 뛰어오른 뒤 28일에는 15만422명까지 늘었다.28일 확진율(전날 검사 인원 대비 당일 확진자 비율)은 3.0%로 전날(3.2%)에 이어 3%대를 기록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국내 발생은 4166명, 해외 유입은 33명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 확진자 비중은 20대(29.6%), 10대(17.9%), 30대(16.3%), 40대(13.6%), 50대(8.8%), 9세 이하(6.9%), 60대(4.7%), 70세 이상(2.2%) 순이었다. 중랑구 소재 병원에서는 요양보호사가 지난 18일 처음 확진된 뒤 환자, 종사자 등 10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기준 서울시 병상 가동률은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 20.7%, 감염병 전담병원 23.2%, 생활치료센터 53.1%다. 재택치료 중인 환자는 1만 1862명이다. 이날 0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26만 8947명, 격리 중인 환자는 5만 4179명이다. 사망자는 전날 8명이 늘어 누적 2177명이 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