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양주 석재 채취장서 토사 30만㎤ 무너져…작업자 3명 매몰 (종합)
50대 안팎 작업자 3명 매몰돼 구조 중
쌓인 흙 깊이는 약 20m 로 추정…구조 난항
시행 이틀 된 중대재해처벌법 첫 사례 되나
29일 오전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된 사고 현장에서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설 연휴 첫날인 29일 오전 10시 8분께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에 나선 가운데 이들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는 골채 채취 폭파작업을 위해 구멍 뚫는 작업 중 토사가 무너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작업자 3명 중 1명은 굴착기 안에 타고 있었을 것으로 추정되나, 나머지 2명은 맨몸으로 매몰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붕괴한 토사의 양이 약 30만㎤(높이 약 20m 추정)에 달해 구조 작업에 동원된 굴착기가 5대로도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현재 119구조견 1마리와 인력 약 50명, 장비 약 20대가 동원됐다.

경찰 관계자는 "붕괴된 토사의 양이 엄청나 구조 작업이 반나절 이상 걸릴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우선 구조 작업에 집중한 뒤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수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래미콘 업체로 유명한 삼표산업은 래미콘 공장 운영과 골재 채취 등을 주로 하는 기업이다. 양주·파주·화성 등에 골재 채취를 위한 석산 작업장이 있다.

한편, 중대재해처벌법이 본격 시행된 지 이틀 만에 인명 피해 사고가 발생하면서 산업 현장에서 노동자가 1명 이상 숨지는 경우 등에 경영책임자를 처벌하기로 한 이 법이 적용된 첫 사례가 될 지 주목하고 있다.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르면 상시 근로자가 50인 이상의 사업장에서 종사자 사망 시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 등에게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의 벌금, 법인에게 50억 이하의 벌금을 선고할 수 있다.

29일 오전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된 사고 현장에서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kace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