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1인 가구 10명 중 4명 “현재 소비 생활 불만족”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월평균 132만원 지출, 주거·식음료에 절반 사용

[헤럴드경제] 1인 가구 10명 중 4명은 현재의 소비 생활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또한 이들은 월평균 132만원을 소비로 지출하고 이중 절반은 주거와 식음료 등 먹고 자는 데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통계청 가계동향조사 등에 따르면 1인 가구는 2020년 기준 월평균 132만원을 소비에 썼다. 가계지출에서 세금과 사회보험, 이자비용 등 비소비지출을 뺀 금액이 이 정도였다는 의미다. 이는 전체 가구의 월평균 소비지출(240만원)의 55.0% 수준이다.

1인 가구의 소비지출 항목을 보면 주거·수도·광열이 19.5%를 차지했고 이어 음식·숙박(16.7%), 식료품·비주류 음료(13.7%) 순이었다. 주거와 식음료 관련 항목에만 월평균 소비지출액의 49.9%를 쓴 셈이다.

전체 가구는 월평균 소비지출의 41.1%를 같은 항목에 썼다. 지난해 5월 이뤄진 통계청 사회조사에서 1인 가구의 39.5%는 현재의 소비생활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보통'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5.7%였고 '만족한다'는 응답자는 14.9%에 불과했다. 전체 가구에서는 '불만족한다'는 응답 비중이 32.9%로 상대적으로 작았고, '보통'(48.5%)과 '만족한다'(18.7%)는 응답 비율은 1인 가구보다 많았다.

2019년 기준 1인 가구의 연소득은 2162만원으로 전체 가구(5924만원)의 36.5% 수준이었다. 1인 가구는 소득이 1000만 이상 3000만원 미만인 경우가 46.6%로 가장 많았다. 1000만원 미만도 30.8%에 달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