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합참 “러, 우크라 침공시 심대 규모 사상자…끔찍한 일”
국방장관 “푸틴, 침공역량 갖춰…충돌 불가피한 것 아냐”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28일(현지시간) 국방부에서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AFP]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28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 러시아가 집결시킨 군사력의 형태로 볼 때 침공이 이뤄지면 “심대한 규모의 사상자를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이날 국방부에서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과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여러분은 도로 등을 따라 밀집된 도시 지역에서 어떻게 될지 상상할 수 있을 것”이라며 “끔찍하고 소름 끼치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 10만명이 넘는 병력을 배치했으며, 러시아의 침공을 우려한 미국 등 서방은 이에 반발하며 전운이 고조하고 있다.

밀리 합참의장은 “러시아가 침공을 선택한다면 이는 사상자나 다른 중대한 영향 측면에서 대가를 치르지 않는 것이 아니다”라며 러시아도 고통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미국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의무를 지킬 준비가 돼 있다며 나토의 한 동맹이 공격받으면 나토 회원 전체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한다는 나토의 집단방어 원칙을 강조했다.

오스틴 국방장관은 러시아에 외교적 해결을 촉구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상황이 충돌로 비화할 이유가 없다며 “여전히 외교로 해결할 시간과 공간이 있다”고 밝혔다.

오스틴 장관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옳은 일을 할 수 있다”며 “그는 군대의 철수를 지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오스틴 장관은 “미국의 초점이 우크라이나에서 싸우는 것이 아니라 잠재적 위협에 직면한 동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을 안심시키려는 것”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에 미군을 보낼 의향이 없다는 점도 재확인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이 결정을 내렸다고 생각하진 않지만 침공할 수 있는 군사적 역략은 갖춘 상태라고 진단했다.

또 전면전에 이르지 못하더라도 도시와 중요한 지역의 점령은 물론 강압적 행동, 우크라이나 내 분리 운동 지역의 독립 인정과 같은 정치적으로 호전적인 행동 등 다양한 옵션이 있을 수 있다고 예상했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