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인구 5분의 1 코로나 확진 그린란드, 확산 막으려 금주령 [나우,어스]
[로이터]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전체 인구의 5분의 1 가량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감염되며 비상이 걸린 북극권 덴마크 자치령 그린란드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 조치로 금주령이 각 행정구역에서 잇따라 발령됐다.

28일(현지시간) 그린란드 현지 언론 세르미트시아크(Sermitsiaq)에 따르면 케카타(Qeqqata) 행정구역은 지난 11일 내려졌던 금주령을 연장하기로 했고, 27일 저녁부터는 세르메르소크(Sermersooq), 쿠얄레크(Kujalleq) 행정구역으로 금주령이 확대 발령됐다.

말리크 베르텔센 케카타 행정구역장은 “금주 결정을 모두 원하지 않지만, 며칠 간은 지속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향후 상황에 맞춰 금주령 해제 방안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케카타 행정구역은 다음달 1일까지, 쿠얄레크·세르메르소크 행정구역은 다음달 9일까지 금주령이 이어질 예정이다.

금주령은 알코올 농도 2.25% 이상의 주류에 적용된다.

한편,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그리니치 표준시) 기준 그린란드의 코로나19 총 확진자 수는 1만359명이다.

전체 인구가 5만6370명에 불과한 점을 고려하면 인구의 18.4%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셈이다.

문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아직 정점에 이르지 않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란 점이다.

그린란드 자치정부 소속 의료진은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감염 속도가 매우 빠르다”며 “감염세가 최정점에 이르기까지 몇 주가 더 걸릴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