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박유천 동생’ 배우 박유환, 대마초 흡연 혐의로 檢송치
가수 박유천의 동생이자 배우인 박유환(왼쪽). [박유환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대마초 흡연 혐의로 입건돼 경찰 조사를 받아온 배우 박유환이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박유환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박유환은 2020년 12월 태국 방콕의 한 음식점에서 일행 2명과 함께 대마초를 한차례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형 박유천의 콘서트에 특별 출연하기 위해 태국을 방문했다가 한국인 일행들과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모두 혐의를 인정했으며, 박유환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일행 2명 중 1명도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태국에 거주 중인 나머지 일행 1명은 코로나19로 인해 현재 국내 입국이 어려워 추후 입국하는 대로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유환은 2011년 MBC TV 주말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데뷔, ‘천일의 약속’ ‘로맨스가 필요해3’, ‘그녀는 예뻤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2017년 개봉한 영화 ‘원라인’ 출연 이후 현재는 인터넷 1인 미디어 진행자(BJ)로 활동 중이며, 마약 투약과 은퇴 번복 등 여러 차례 논란을 일으켰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동생이기도 하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