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어준 "정경심 막 뿌리는 상으로 실형…이게 정의·공정이냐"
방송인 김어준씨.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방송인 김어준씨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내인 정경심(60) 전 동양대 교수가 대법원에서 결국 징역 4년형을 확정판결한 것과 관련해 “예전에는 칼로 하던 걸 이제는 언론과 법으로 한다”고 비판했다.

김씨는 28일 본인인 진행하는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정경심 교수가 지방 어떤 대학에서, 여름방학 봉사상, 여름방학 때 봉사 열심히 했다는 것 아니냐. 막 뿌리는 상”이라며 “실제 고등학교 때 체험학습 했는데, 시간이 부족하다 이런 것 아니냐. 거창하게 얘기하는데 결국은 그런 내용이고, 그걸로 감옥에 4년 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받는 혐의에 대한 언론과 사법당국의 태도가 조 전 장관 가족을 대할 때는 다르다고 꼬집었다.

그는 “조국 전 장관 가족에 대해서는 그렇게 잔인했던 언론이, 그러면서 공직자에게는 엄격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했던 언론이”라며 언론 보도가 편향돼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래놓고 무슨 정의와 공정이냐. 허망한 메아리고 가소로운 소리”라고 했다.

이어 “검찰이 정경심 교수를 소환 한 번도 하지 않고 기소를 하더니 이번에는 일개 장관이 아니고 대선 후보 아니냐”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김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이 있는데, 검찰은 왜 소환을 한 번도 안 하느냐. 관련자 전원이 구속됐는데, 그렇게 공인검증 해야 한다고 열정적이던 법조기자들은 다 어디갔느냐”고 반문했다.

김씨는 “예전에는 칼이었으면, 요즘에는 언론으로 린치하는 것이고 법으로 숨통을 끊는 거다. 그럴듯하게 글을 쓰고 그럴듯하게 표정을 짓고 그럴듯하게 법복을 입고 있지만 그런 것 아닌가”라며 “근데 작용에는 반작용이 있는 것이고, 되돌아온다. 즉각적일 때도 있고 시간이 걸릴 때도 있을 뿐이지, 이런 건 사라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대법원은 정 전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징역 4년의 실형을 확정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