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2조 규모 박달스마트밸리 사업자 선정 파행…논란 자초한 안양도시공사 [부동산360]
안양도시공사 선정절차 완료하고 발표 미룬 뒤…재공모 나서
업체 관계자 “심사위원 자격 없다면 결과 공개하고 선정해야”
안양 박달스마트밸리 위치도.[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서영상 기자] 총 사업비 2조원에 달하는 경기도 안양시 박달 스마트밸리 조성사업이 파행을 거듭하고 있다. 안양도시공사가 우선협상자를 선정하는 과정에서 공정성 논란이 거듭되면서다. 공사측이 이미 선정 절차를 완료하고서도 발표만을 일방적으로 미룬 뒤 다시 재공모에 나서겠다고 하자 참여한 민간 업체들이 소송을 제기하는 등 법적 공방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28일 안양시와 건설업계 등에 따르면 전날 민주당 강득구·민병덕·이재정 등 안양지역 의원과 시·도의원은 안양시청 현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양시는) 사업 주체인 안양 도시공사의 미흡한 공모 진행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묻고, 재발 방지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달 스마트밸리는 안양시 만안구 박달동 탄약대대 일대 약 328만 ㎡ 에 첨단 산업·주거·문화 시설 등을 조성하는 도시개발사업이다.

사업의 민간사업자 선정 공모는 당초 지난해 9월 진행됐다. 하지만 남욱변호사가 대주주인 대장동의 천화동인 4호가 사명을 엔에스제이홀딩스로 바꾸고 사업참여의향서를 제출한 사실이 나중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다. 결국 안양도시공사는 해당 공모를 취소하고 지난해 10월 재공고했다.

이에 대우건설, GS건설, 포스코건설, DL건설 등 국내 주요 건설사들이 각기 컨소시엄을 이뤄 공모에 참여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28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위한 공모심사위원회가 개최됐는데 문제는 이날 심사 과정에서 생겼다. 오전 7시부터 각 컨소시엄별 대표들이 모여 12시간이 넘게 걸린 심사가 마무리되고 결과 발표만을 바로 앞둔 상황에서 심사위원의 자격에 문제가 있다며 도시공사가 발표를 미루며 논란이 커졌다. 공사는 10명의 심사위원 중 국방·군사 분야 위원 한 명이 자격요건에 충족하지 않는다는 문제 제기가 있었다는 이유를 들었다.

공모에 참여한 한 업체 관계자는 “참석한 모든 컨소시엄 관계자가 최종 선정된 심사위원의 자격에 이의 없다는 확인을 한 뒤 추첨이 이뤄졌다”며 “(공사가)원하지 않은 결과가 나오자 발표를 미룬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안양도시공사는 그럼에도 지난 7일 심사위원 자격에 문제가 없다고 결론 났다면서도 공고를 통해 박달스마트밸리 조성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심사를 다시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결국 열흘만에 재심사 결정을 공고한 것이다. 이에 대해 공모에 참여한 다른 업체 관계자는 “심사위원 자격에 문제가 없었다면 공모 지침대로 심사 결과를 공개하고 사업자를 선정하는 것이 맞다”며 “별다른 해명도 없이 재심사를 하겠다는 것은 절차상 어긋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배찬주 안양도시공사 사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심사과정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재심사 결정을 한 이유는) 나중 법정싸움으로 갔을 경우 사업이 불투명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심사과정에 문제가 없으면 결과를 발표하지 않았을 때 법정공방으로 갈 확률이 더 높아보인다’는 지적에는 답을 피했다.

결국 사업에 참여한 민간업체인 NH투자증권 컨소시엄은 지난 14일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에 ‘재심사 중단 가처분’ 신청을 내며 논란이 법정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s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