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삼성 “지문만으로 카드결제 OK”…보안·센서 생체인증 ‘원칩’ 출시
사용자 편의성·보안성 높여
향후 디지털 지갑에도 활용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지문 센서와 보안 기능을 하나의 칩에 담은 ‘생체인증카드’용 원칩(One-Chip·사진)을 출시한다고 25일 밝혔다. 삼성카드와 마스터카드 등의 결제에 해당 지문 인증 기능이 사용될 예정으로 향후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사원증, 디지털 지갑 등에도 활용될 전망이다.

‘생체인증카드’는 사용자의 지문 정보를 읽고, 인증할 수 있는 IC(집적 회로)가 내장된 카드다. 지문 센서에 손가락을 올린 상태에서 카드를 단말기에 삽입하거나 터치하면 결제가 진행된다. 삼성전자는 카드에 각각 탑재하던 ▷하드웨어 보안칩(SE) ▷지문 센서 ▷보안 프로세서를 업계 최초로 하나의 IC칩에 통합해 ‘생체인증카드’ 내부 회로 설계를 간소화했다.하드웨어 보안 칩은 다양한 해킹 방식으로부터 정보가 빠져나가지 않게 지문 정보를 암호화하고 안전하게 저장할 수 있다. 또 보안 프로세서는 허가 받지 않은 지문을 빠르고 정확하게 파악하는 역할을 한다. 해킹 방지 기술도 갖춰 위조된 지문을 활용해 보안 시스템에 접근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한다.

사용자는 해외에서 결제시 비밀번호 입력이나 PIN 인증 등이 필요하지 않아 비밀번호 노출의 우려가 없고, 지문 인증을 통해 본인만 결제가 가능해 실물 카드 도난·분실에 따른 결제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삼성 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 지문인증IC는 ‘마스터카드’사의 생체인식 평가(BEPS)를 통과해 보안성을 입증했다. 보안 프로세서, 지문 센싱, 하드웨어 보안칩 등 세 기능을 원칩으로 구현한 것이 경쟁사들과의 차별점으로 꼽힌다.

나아가 신원 인증에 특화된 반도체 제품인 만큼 주민등록증, 운전면허증, 사원증, 다양한 출입카드 등에 쓰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최근 한국은행이 국가 중앙은행 등에서 발행하는 디지털 화폐(CBDC) 모의실험 1단계를 완료한 가운데, 향후 관련 디지털 지갑에도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카드는 지난해 3월 삼성전자, 마스터카드와 생체인증카드 개발을 진행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카드는 생체인증카드의 국내 시장 도입을 담당하고, 삼성전자는 지문인증 IC칩 개발 및 공급을 담당하기로 했다. 마스터카드는 해외 도입을 맡기로 했다. 김지헌 기자

ra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