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홍준표 “‘윤핵관’ 음흉”…윤석열 “洪과 그간 사정? 언급 적절치 않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연합]

[헤럴드경제(대전)=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측과 경선 레이스에서 함께 뛴 홍준표 의원 간의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과 다시 소통할 생각이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제가 홍준표 전 대표님과 나눈 이야기와 그간 사정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다만 "어쨌든 우리 당이 원팀으로 정권교체를 하는 데 필요한 일이면 어떤 것이든 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 의원은 "모처럼 좋은 분위기에서 합의된 중앙선대위(선대본부) 선거 캠프 참여 합의가 무산된 점에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홍 의원이 사실상 '원팀' 결렬을 선언한 것이다. 두 사람은 지난 19일에 만찬 회동을 했다. 그러나 협력의 물꼬가 트였다는 평이 무르익기도 전에 '공천 요구' 논란이 불거졌다.

이와 관련, 윤 후보가 홍 의원과의 추가 소통 가능성에 완전히 선은 긋지 않았으나 홍 의원이 제시한 요구 사항을 놓고도 거리를 두는 태도를 취한 셈이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연합]

홍 의원은 이날 하루에만 페이스북에 글 4개를 연달아 올리는 등 불편한 기색을 여지없이 드러냈다.

홍 의원은 자신이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서울 종로와 대구 중남구 공천에 각각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을 거론한 데 대해 단순한 '추천'이었다는 입장이다.

윤 후보 측이 본인을 '구태'로 몰고가는 것은 선대본부에서 자신을 배제하기 위한 '윤핵관'의 정치적 의도가 깔렸다고도 보고 있다.

홍 의원은 "이준석 대표가 윤핵관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할 때 '설마 그럴리가'하곤 했는데, 실제로 당해보니 참 음흉한 사람들"이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