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심상정 “김건희, ‘안희정 불쌍’ 사과해야”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19일 ‘코로나 영웅들의 질문에 답한다’ 보건의료정책 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는 모습.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상관 없음. [헤럴드DB]

[헤럴드경제]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21일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사건 피해자 김지은 씨를 비공개 면담하고 “김건희 씨는 반드시 사과가 필요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심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한국성폭력상담소에서 김지은 씨와 면담을 했다. 최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안 전 충남지사를 “불쌍하다”고 한 것과 관련, 대화를 나누고 위로를 전했다고 정의당은 보도자료를 통해 전달했다.

심 후보는 이 자리에서 “‘미투’ 이후 굳건하게 어려운 길을 헤쳐온 것에 대해 감사하다”면서도 “정치인들이 정치적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하는데 그게 늘 부족하다는 생각에 죄송스럽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어 “안 전 지사의 권력형 성폭력은 사법적으로도 이미 판단이 끝난 사안인데, 정치 영역에서는 국면이 한 단계 전환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심 후보는 “김건희 씨는 이미 공적 관심의 영역에서 살아가고 있다. 국민들에게 (안 전 지사 성폭력 사건에 대한) 본질을 왜곡하고 있으므로 사과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심 후보는 “안희정만 제명하고 무마할 것이 아니라 민주당 차원에서 문제를 성찰하고 책임 있게 대책을 내놓고 추진해야 했으나 그렇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지은 씨는 “많이 힘들다. 피해자의 용기를 꺾는 발언으로 저뿐만 아니라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큰 상처가 되었다”며 김건희 씨의 사과를 촉구했다고 정의당은 전했다. 김지은 씨는 “민주당 내 2차 가해자들에 대해서도 문제 제기를 지속적으로 하고 있지만 제가 너무 미약해 목소리가 잘 전달되지 않는 것 같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어 심 후보를 향해 “사회적 약자를 대변해 자리를 꿋꿋이 지켜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