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野, 정대택 국감 증인 철회 논란에 “문제없다…與, 합의해놓고 딴소리”
“수사 받는 사람 증인 채택하지 않은 것…당 차원 대응 당연”
박재호 “당시 ‘정대택 안 빼면’ 국감 순탄치 않을 것이라 말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지난달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최은지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지난해 ‘우리가 정대택을 국감 증인에서 뺐다’고 한 발언에 대해 국민의힘은 “정대택 씨 증인철회 건은 아무 문제 될 것이 없다”고 밝혔다.

이양수 선거대책본부 수석대변인은 21일 입장문을 통해 “정대택 씨는 유흥접대부설·불륜설을 퍼뜨려온 사람”이라며 “대선 후보 배우자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발된 사람이 국감에 출석한다는데 당 차원에서 대응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감에서의 증인 채택·철회는 여야 간사 간 협의 후 상임위 전체회의에서 최종 의결하는 것”이라며 “허위사실 유포로 사법기관으로부터 수사를 받고 있는 사람을 증인으로 채택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증인철회 합의를 해놓고 이제 와서 딴소리를 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이를 두고 마치 문제가 있는 것처럼 보도한 것은 자의적인 해석”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국감 당시 행정안전위원회 여당 간사였던 박재호 민주당 의원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정대택 씨는 행안위 증인 명단에 포함이 됐었고, 지난해 10월5일 경찰청 국감에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며 “1차 명단에도 정 씨가 포함돼 있었고, 국민의힘 측에서도 증인 확정이 됐을 때까지만 해도 별다른 이의 제기를 하지 않았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경찰청 국감을 며칠 앞두고 갑자기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이 정대택 씨를 증인에서 빼달라고 요구를 했다. 증인 채택을 빼달라 요구한 이유는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이어서 절대 안 된다’고 말했고, 그래도 빼주지 않았는데 경찰청 국감 당일 오전에 박 의원이 ‘정대택을 안 빼면 국감이 순탄하지 않을 것이다’며 국감 파행을 언급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또 “당시 행안위 국감은 대장동 문제 등으로 인해 시끌시끌할 때였고, 윤석열 후보는 당시 국민의힘 경선 후보였는데 그래서 어필이 좀 들어오나보다 생각했다”며 “지금 보니 그때 국민의힘 쪽에서 반드시 빼야만 하는 사람이란 것이 김건희 씨의 발언으로 이번에 확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씨가 정대택 씨의 국감 증인 채택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국회 행안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후 성명서를 내고 “당시 국민의힘은 증인 채택을 숙지하지 못했다며 국정감사 보이콧까지 하며 정대택 증인 철회를 요구했다”며 “결국 제1야당이 민간인인 김건희 씨의 지시를 받고 철회를 요구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이제 ‘국정농단사건의 후예’에서 ‘국감농단사건’이라는 불명예까지 뒤집어쓴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의 부인 김 씨는 지난해 10월 5일 국감 당일 저녁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오전에 이 건으로 여야가 한 시간 동안 싸웠다”고 하자 “내(김건희)가 벌써 얘기했잖아. 동생(이명수)한테 정해졌다고. 뉴스는 그렇게 나왔는데 이미 그거(증인철회)는 조치가 돼 있던 것으로 우리는 여기서는 이미 취소시켰었던 상태였다”며 “이걸 통과시켜주면 국민의힘이 너무 힘이 없어 보이지 않냐. 그래서 취소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silverpap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