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이재명 '대선후보 추경 회동' 제안 거절 “진정성 의문”
“작년 8월부터 50조원 제안…할 이야기 다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대전)=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국민의힘 제안의 35조 규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논의하기 위한 긴급 회동을 제의한 일을 놓고 "선거에 앞두고 이런 식의 행동은 국민이 진정성 있게 볼지 의문"이라고 받아쳤다.

이 후보의 제의를 사실상 거절한 것이다.

윤 후보는 이날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이미 할 이야기를 다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어 "제가 지난해 8월부터 50조원 이야기를 했고, 어떻게 쓰면 된다고도 했다. 그때는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이라고 했다"고 했다.

또 "(당시 저는)최소 50조원이 필요하고, 43조원은 직접 지원하되 그 중 일부 5조원 정도는 금융지원을 하는 신용 보증 수수료로 정부가 담보를 해 쓰는 것으로(이야기를 했다)"며 "피해를 등급·지수화해 피해본 분에게 피해를 본 규모에 따라 나눠주는 프로그램도 개발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런데 (이 후보가)가만히 보니 '안 되겠다' 싶었는지 따라 논의를 하자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여당 후보가 대통령과 행정부를 설득해 추경안을 보내라고 했는데, 지금 보낸 게 14조원 정도"라며 "36조원 정도가 부족하니 이를 또 논의하자는 것인데, 저는 이미 다 이야기를 했다"했다.

나아가 "무엇을 논의하자는 것인지(모르겠다)"며 "정부가 국무회의를 거쳐 예산안을 국회에 보내면 양당 원내대표가 논의하는 것이 순리"라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14조 추경안도 선심성 재정 지출을 빼놓으면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돌아갈 금액이 얼마 되지 않는다"며 "1인당 300만원씩 나눠준다는 것은 (이들이)아마 어처구니 없어 할 가능성이 크다"고도 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이 제안한 35조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논의하기 위한 여야 대선 후보간 긴급 회동을 제안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 긴급점검회의를 직접 주재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이 제안한 35조원 규모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추경 편성에 100% 공감하고 환영한다"면서 "차기 정부 재원으로 35조원을 마련해 이번에 신속하게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이 가능하도록 모든 대선후보에게 긴급 회동을 제안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자신의 배우자인 김건희 씨가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평가절하성 발언을 한 것을 놓고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피해자인 김지은 씨가 사과를 요구한 데 대해 "사담이 공영방송에 의해 공개된 게 부적절하지만, 어찌됐든 공개된 과정에서 상처를 입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말씀을 드렸고 그런 마음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 발언 하고 있다. [연합]

최근 회동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거듭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문제를 제기하는 데 대해선 "저간의 사정에 대해 제가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어쨌든 우리 당이 원팀으로 정권교체를 해나가는데 필요한 일이면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고 할 생각"이라고 했다.

설 연휴 이후 유승민 전 의원과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도 "원팀으로 대선을 치르는 데 필요한 모든 방안은 제가 다 강구할 것"이라고 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불교계를 향해 '봉이 김선달'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생긴 일을 놓고는 "종교를 대하는 정치인의 태도, 그 내용 자체보다도 대하는 태도 자체가 당의 중요한 인물로 맞지 않는다고 많이 답변하고 있다"며 "불교계의 그런 상황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 충분히 이해가 간다. 정 의원의 발언에 대해선 따로 논평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