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청래 "불교계 현안 해결, 불교발전 위해 최선 다할 것" 사과
"언행에 지혜의 향기가 묻어나도록 노력"
국립공원 내 사찰 문화재 관람료 징수를 두고 '봉이 김선달' 비유 논란을 일으킨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21일 오후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사과 기자회견을 한 뒤 소통관을 떠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봉이 김선달' 발언으로 불교계와 갈등을 빚어온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저로 인해 불교계에 많은 누를 끼친데 대해 다시 한 번 정중하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재차 사과 뜻을 밝혔다.

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통합과 전통문화 발전을 위해 불교계의 현안을 해결하고, 불교발전을 위해 국회의원으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이날 전국승려대회가 열리는 조계사를 찾아 사과를 하려던 정 의원은 상황이 여의치 않아 국회 정론관에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로 인해 불교계에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해 참회와 심심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난 몇 달간 저 스스로 많은 성찰과 사색의 시간을 가졌다. 불교계의 고충과 억울한 점도 인식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임인년 새해 첫 일정으로 10여 곳의 천년 고찰을 찾아다녔다고 소개하며 "큰 스님들께서 많은 지혜로운 말씀을 주셨고, 호국불교의 애환과 불교문화재를 지키려 헌신하신 스님들의 고충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700년의 불교의 역사와 찬란한 수행전통도 배우게 됐다. 따뜻하게 품어주신 스님들께 감사드리고 깨달음을 주신 스님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저는 이번 일을 계기로 더 낮은 자세로 경청하고 국민과 불교계 상생발전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며 "소중한 문화재를 지켜 오신 불교계와 스님들의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법과 제도를 정비하는데 미력하나마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미비되고 부족한 문화재 보호 관리법, 전통사찰 보존법 등을 잘 살펴서 불교계가 사랑과 존경을 받고 불교전통문화가 더욱 꽃피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지난주 토요일 부산 해운정사에서 종정 예하 큰 스님을 찾아뵀다. 종정 예하께서 '지혜로운 산'이 되라는 뜻으로 미천한 제게 '지산'이라는 호를 주셨다"고 전하며 "더욱 지혜롭게 성찰하고 국리민복과 불교계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했다.

이어 "거듭 원로대덕 큰 스님들과 스님들께 참회의 말씀을 드리며 이번 일을 계기로 보다 진중한 의정활동으로 국민 여러분들에게 더욱 신뢰받는 국회의원으로 일신우일신 하겠다며 "종정 예하의 가르침처럼 지혜로운 의정활동을 펼치겠다. 모든 언행에 지혜의 향기가 묻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승려대회는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작년 국정감사에서 문화재관람료를 두고 '통행세'로 지칭하고,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로 발언한 것을 두고 불교계가 크게 반발하며 촉발됐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