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윤석열, 文겨냥 "졸속 탈원전, 주먹구구 방역…상식·과학 무시됐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대전)=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대전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문재인 정권을 향해 "국정 전 영역에서 상식과 과학이 무시되고, 철 지난 이념과 정치가 판을 쳤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이날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이 행사에서 "지난 5년간 공정과 상식이 무너졌다. 불공정과 부패가 판을 쳤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문 정권의 실책으로 '졸속 탈원전', '주먹구구 방역대책'을 꼽은 후 "화합과 통합은 사라지고 갈등과 분열, 갈라치기만 이어졌다"며 "대전 시민들이 저와 함께 힘을 합쳐 이를 바꿔야하지 않겠느냐"고도 했다.

또 "저는 자유와 창의가 보장되는 나라, 누구나 노력한만큼 공정히 보상받는 나라, 사회적 약자를 더 두툼히 보호하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날 대전에 대한 각별한 애정도 보였다.

그는 "저는 오래전에 논산에서 장으로 근무했고, 대전에서도 근무했다"며 "어렵고 힘들 때마다 제게 기운을 북돋아준 곳이었다"고 했다.

이어 "정치 선언을 한 후 가장 먼저 찾은 곳도 대전"이라며 "정직하고 성실한 시민이 사는 도시, 인심 좋은 시민이 사는 도시가 바로 대전"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오후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의 환호에 손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연합]

윤 후보는 "무엇보다 윤석열 정부에선 대전이 키워온 과학이 국정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대전을 4차산업혁명특별시로 만들겠다"고 밝힌 후 ▷중원 신산업벨트 구축 ▷제2대덕연구개발단지 건설 ▷방위사업청 이전 등을 공약했다.

그는 "대전의 선택이 대한민국 국민의 선택이라고 생각한다"며 "대전 시민이 압도적 지지를 보내줘 부패·무능한 정권을 퇴출시키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중심이 돼야 하지 않겠는가"라고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