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대전 찾은 윤석열 “중원 신산업벨트 구축…광역순환도로 건설”
대전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서 8대 맞춤형 공약 제시
경부·호남선 철도구간 지하화…제2 대덕연구단지 등
“대전, 과학수도이자 한국 번영 이끌 4차산업 특별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

[헤럴드경제(대전)=이원율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1일 대전 지역을 방문해 중원 신산업벨트 구축, 대전권 광역순환도로 건설, 경부선·호남선 철도구간 지하화,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 지정 등 대전에 특화된 8대 공약을 제시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대전시 서구에 위치한 오페라웨딩홀에서 열린 대전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대전은 대한민국의 경제발전을 이끌어 온 과학수도이자, 번영을 이끌 4차산업 특별시”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는 먼저, 중원 신산업벨트 구축을 약속했다. 중부내륙 지역에 조성돼 있거나 계획 중인 산업 연구단지를 총망라해 산업 지도를 재편, 수도권과 동남권에 버금가는 새로운 국가발전 핵심축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대전권 광역순환도로를 건설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이를 통해 교통과 물류 체계의 개선 뿐 아니라, 충청권 전체의 도시 경쟁력을 높여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하겠다는 취지다.

그는 “대전을 중심으로 100km에 이르는 광역순환고속도로는 인근 주요도시인 G9(대전·청주·보은·옥천·영동·공주·논산·계룡·금산)을 유기적으로 연계해 충청권역의 동반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

대전 도심을 관통하는 경부선·호남선 등의 철도 구간을 지하화겠다고도 했다. 윤 후보는 “단절된 대전을 하나로 연결하고, 낙후된 철도변을 미래지향적 도시 공간으로 재창조하겠다”며 “지상에 확보된 유휴공간은 주거·업무·문화 및 녹지 공간으로 입체화해 쾌적한 정주여건을 마련하고, 노후 도심공원을 도시숲으로 탈바꿈시키는 등 대전 시민들의 여가와 휴식을 보장할 예정”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또,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을 통해 대전의 연구개발·핵심 과학기술 역량과 세종의 지리적 입지·실증 능력의 융합으로 글로벌 신산업 경제도시를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대전의 첨단국방산업,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바이오, 미래차, 스마트헬스케어 등 핵심산업을 특화산업으로 집중 육성하고, 국내외 앵커 기업과 연구기관 및 전후방 연관산업 기업을 유치하는 식이다.

제2 대덕연구단지 조성 계획도 발표했다. 제2 대덕연구단지를 유성 북부권에 약 200만평 규모로 4차산업 기술상용화 실증단지 등 거대미래 과학연구단지로 구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첨단과학에 특화된 산업화 거점으로 장기적 범국가적 연구과제 중심 재편, 초일류 해외연구기관 유치 등 획기적 변화를 꾀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호남고속도로 대전 구간 확장 ▷대전산업단지 청년창업 기지화 ▷호국보훈 메모리얼 파크 조성 등의 공약도 제시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