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李 "억압적 방역, 유연한 이재명표 디지털방역으로…정부에 건의"
"오미크론 변이 확산 속도 빠르고 치명율 낮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K-방역! 과학방역으로 한 단계 진화합니다' 코로나19 위기대응특위 긴급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1일 "과학적이고 합리적, 유연한 방역정책으로의 전환, 이재명표 디지털 방역으로의 전환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오미크론 변이 확산 속도가 빠르고 치명율이 낮다는 조사 결과들이 많이 발표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정부도 방역 방향 고민하고 있는 걸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전과 달리 새로운 바이러스의 감염 속도는 빠르고 피해 강도, 치명율은 낮다는 예상, 보고들이 있기 때문에 그에 맞춰서 방역방식도 그간의 억압적 방식 보다는 유연하게 일상생활 영위하면서 스마트하게 디지털 정보 기술 이용해서 대응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확진자 추적 방식에서 디지털 과학기술을 최대한 활용하고, 재택에서도 신속하게 저비용으로 진단 할 수 있는 방식, 자율적으로 전환하자는 내용 등이 회의에서 논의됐다"고 덧붙였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