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돼지심장 이어 신장…새지평 여는 美의료진
美앨라배마대도 이종이식 성공
뇌사자에 ‘유전자 변형 신장’
“거부반응 없었다” 논문 발표
장기기증 찾는 환자에 희소식
유전자 변형 돼지를 이용해 뇌사자에게 신장 이식 수술에 처음으로 성공한 미국 앨리배마대학 이종 기관 이식팀. 앞줄 맨 왼쪽이 이번 수술과 연구를 이끈 제이미 로크 박사다. [앨리배마대학 제공]

미국에서 유전자 변형 돼지를 이용한 인체 장기 이식 수술이 잇따라 성공을 거두고 있다. 지난 7일 메릴랜드 대 의료진이 세계 최초로 돼지 심장 이식 수술을 성공한 데 이어 이번에는 앨라배마대 의료진이 또 한번 이종(異種) 이식 수술 분야에서 쾌거를 거뒀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 AP통신 등 외신은 앨라배마대 의료진이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의 신장을 체내에 이식하는 수술을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제이미 로크 박사가 이끄는 이 대학 의료진은 미국이식학회저널(AJT)에 실린 논문에서 지난해 9월 오토바이 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은 남성 짐 파슨스(57)의 신체에서 신장을 제거하고 대신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신장을 이식했다고 밝혔다. 논문에 따르면 이식 수술 23분 만에 돼지 신장이 소변을 생성하기 시작했고, 이후 사흘 동안 정상적으로 기능했다. 돼지 신장에 대한 인체 거부반응은 없었다고 연구진은 말했다. 수술을 받은 뇌사자가 돼지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것은 물론 혈액에서 돼지 세포가 검출되지도 않았다.

최근 돼지 장기 이식에 관한 연구가 잇따라 성과를 내는 가운데 이번 수술은 동료심사를 통과한 의학저널에 실린 첫 연구 성과라고 NYT는 전했다.

앞서 지난해 10월 뉴욕대 랭곤헬스 의료진이 뇌사자 체외에 혈관으로 연결한 돼지 신장을 정상 작동시키는 데 성공했고, 메릴랜드대 의료진은 지난 7일 말기 심장질환자의 체내에 유전자 조작 돼지의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을 마쳤다. 심장 이식 환자는 무사히 생존한 상태다.

이들 수술에는 모두 유나이티드세라퓨틱스의 자회사인 리비비코어에서 만든 유전자 조작 돼지가 사용됐다.

돼지 장기를 이용한 이식 연구의 진전은 장기 기증을 기다리는 수많은 환자에게 희소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AP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집도된 장기이식 수술은 4만1000여 건이지만, 장기이식 대기자가 10만 명 이상이라는 점에서 턱없이 모자란다. 이들 중 수천 명이 매년 장기이식을 기다리던 중 사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신장 이식 대기자 중 하루 10명 이상이 수술을 받지 못하고 사망한다고 NYT가 전했다. 한지숙 기자

js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