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연준 ‘디지털 달러화’에 이도저도 아닌 입장”…장단점 검토 백서 발간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디지털 달러화’의 장단점을 설명한 백서를 20일(현지시간) 발간했다,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 도입 논의를 개시한 거지만, 정확한 입장을 담진 않았다.

CNBC 등에 따르면 연준은 디지털 달러화 도입에 따른 혜택과 위험, 해결과제 등을 기술한 40페이지짜리 백서를 내놓았다.

백서는 디지털 달러화의 도입으로 가계와 기업이 안전한 전자 지급·결제 수단을 확보할 수 있게 되는 점을 거론하면서도 금융시장 안정성에 대한 위해, 사생활 보호 문제, 사기와 불법 행위에 대한 대처 등의 해결과제도 언급했다.

백서엔 CBDC와 관련해 대중의 의견을 묻는 문항 22개도 담고 있다. 의견수렴은 향후 120일간 이뤄진다.

연준은 그동안 CBDC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백서도 애초 작년 여름에 발간될 예정이었는데 연기된 것이다.

연준은 백서가 어떤 정책 제안을 하는 것도 아니고 백서 발간 자체가 CBDC 발행을 결정했다는 의미도 아니라고 했다.

아울러 의회의 명백한 위임이 없고 법안 형태의 지지가 없다면 CBDC 발행을 추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외신은 연준 내부에서 CBDC에 대한 입장이 갈린다고 전했다.

제롬 파월 의장은 CBDC를 놓고 ‘이도 저도 아닌’ 태도를 취하고 있다고 CNBC는 평가했다. 그는 연준이 CBDC를 가장 먼저 발행하는 중앙은행이 되기보다 제대로 된 CBDC를 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해왔다.

더 회의적인 입장인 연준 위원도 있다. 지난달 연준을 떠난 랜들 퀄스 전 부의장은 미 달러화가 이미 고도로 디지털화돼 있고 금융거래 비용 절감과 같은 CBDC 도입에 따른 혜택은 다른 수단을 통해서도 확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반면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부의장 지명자는 적극적이다. 그는 경쟁국이 앞서 나가는 상황에서 디지털 달러화 도입을 미루는 건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중국은 2019년 하반기부터 일부 시범 도시에서 디지털 위안화 시범 사업을 진행 중이다.

미국 싱크탱크 애틀랜틱 카운슬에 따르면 90여개국에서 자체 CBDC의 발행을 검토하거나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