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PCR검사 받다 ‘날벼락’…콧구멍 부풀어 1개 된 아르헨女 절규
PCR 검사를 반복적으로 받다가 코에 심각한 문제가 생긴 클라우디아 세란. [엘티엠포 홈페이지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아르헨티나의 한 여성이 병원 근무를 위해 수차례 코로나19 PCR(유전자 증폭)검사를 받았다가 되레 세균에 감염돼 콧구멍이 하나로 합쳐졌다며 긴급 수술이 필요하다고 호소하고 나섰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콜롬비아 일간 엘티엠포 등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남부 산타크루스주에 사는 클라우디아 세란은 지난해 8월 병원에서 PCR검사를 받은 뒤 코 연골이 썩어 무너지는 끔찍한 일을 겪었다.

병원에서 간병인으로 일하는 세란은 그간 병동에 출입하기 위해 수차례 PCR 검사를 받았는데, 이 날도 대수롭지 않게 검사를 받았다가 사달이 났다. 검사 직후 코가 간지럽기 시작했고, 코에서 젤라틴 같은 피가 나오기 시작했다.

세란은 병원을 찾았지만 의사는 특별한 이상이 없다고 세란을 돌려보냈다. 그러나 세란은 시간이 흐를수록 코가 빨개지고 콧구멍이 팽창하는 것을 느껴 다시 병원을 찾았고, 결국 세균감염으로 인해 코 연골이 썩어들어가고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세란은 제 때 치료를 받지 못해 결국 코 연골이 무너졌고, 콧구멍은 4~5㎝ 크기로 부풀어 마치 1개인 것처럼 합쳐지게 됐다. 그러나 현재 세란이 거주하는 지역에는 코 재건술을 할 수 있는 큰 병원이 없어 몇 달째 수술을 받지 못하고 있다.

최소 20만 페소(약 229만원)의 수술비도 세란에게는 부담이다. 세란은 “수술비용이 내게는 적지 않은 돈”이라며 “의사는 (감염을) 이대로 계속 두면 뇌에 염증이 퍼져 죽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불안감을 토로하기도 했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