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강제로 쓰러트린 ‘이방원 말’ 죽었다…KBS “책임 통감”
시청자 게시판 “동물학대 드라마 폐지” 요구 잇따라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캡처]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KBS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에서 낙마 장면 촬영 과정에서 강제로 쓰러트려진 말이 죽은 것으로 확인돼 동물학대 논란이 일고 있다.

20일 KBS는 낙마 장면 촬영을 한 말이 죽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책임을 깊이 통감한다”고 사과했다.

KBS는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나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후 돌려보냈다”며 “하지만 최근 말의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들의 우려가 커져 건강 상태를 다시 확인한 결과 촬영 후 1주일쯤 뒤 사망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에 대해 시청자분들께 거듭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해당 장면은 ‘태종 이방원’ 7회에 연출된 이성계의 낙마 장면으로 말이 고꾸라져 바닥에 쓰러진 모습이 담겼다.

[KBS 시청자권익센터 캡처]

동물자유연대는 말의 발목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쓰러트리는 방식으로 촬영이 진행된 현장 영상을 공개하며 말의 생존 여부 확인을 요구했다.

또 이런 방식의 촬영은 동물에게 상해를 입히는 행위를 금지한 동물보호법에 위반되는 동물 학대라고 비판했다.

KBS는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BS 시청자권익센터 시청자청원 게시판에도 ‘동물학대 드라마 보고싶지 않다’, ‘태종 이방원 폐지하라’, ‘동물학대 책임을 져야한다’ 등의 청원이 잇따라 올라왔다.

choig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