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봉쇄령’에 한집 갇힌 中 20대, 한달 동거 끝 ‘약혼’ [차이나픽]
자오 샤오칭(오른쪽)과 자오 페이. [웨이보 캡처]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중국에서 소개팅으로 만난 20대 남녀가 코로나19 봉쇄령으로 예기치 않게 한 집에 갇혀 동거를 하다가 끝내 약혼하게 된 사연이 전해졌다.

19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MCP)에 따르면 중국 북부 산시성 출신인 자오 샤오칭(28·여)은 지난해 12월 중순 소개팅으로 만난 자오 페이(28·남)의 집에서 데이트를 하던 중 코로나19로 인한 봉쇄 명령으로 예상치 못한 동거를 하게 됐다.

두 사람은 지난달 초 가족을 통해 서로를 소개 받았는데, 샤오칭은 당시 사진을 보고는 페이에게 관심이 없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페이가 샤오칭을 만나기 위해 산시성 바오지시에 있는 샤오칭의 본가에 찾아왔을 때 샤오칭의 마음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샤오칭은 “페이가 꽃, 과일 등과 부모님 선물도 챙겨왔고, 실물이 사진보다 더 잘생겼었다”고 고백했다.

이후 두 번째 만남은 페이의 본가에서 이뤄졌다. 샤오칭은 페이를 만나기 위해 집에서 약 140㎞ 떨어진 신양에 있는 페이의 본가를 찾았고, 이때 갑작스럽게 코로나19로 인해 봉쇄령이 내려져 샤오칭은 어쩔 수 없이 페이의 집에 머물게 됐다.

약 한 달간 한 집에서 살게 된 두 사람은 결국 “서로의 영혼이 잘 맞는다”며 6개월 후 결혼을 하기로 계획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샤오칭은 “봉쇄 기간 동안 페이의 집에 머물면서 사과를 팔아야 했는데, 페이는 아무리 늦은 시간이라도 항상 곁에 있었다”며 “책임감 있고 사려 깊은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리의 사랑을 매우 귀하게 여긴다”며 “이 특별한 인연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