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수정 "김건희, 직접 사과할 계기 있으면 참 좋겠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7시간 통화 녹취’에서 ‘미투’ 사건과 더불어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언급해 파장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에서 사임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 교수는 “김건희 씨가 직접 사과할 계기가 있으면 참 좋겠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19일 JTBC와 인터뷰에서 “녹취록에 일종의 위계나 위력에 의한 성폭력 피해 당사자에 대한 언급이 들어 있어서 그 부분은 사실은 적절해 보이지가 않았었다”고 고문직에서 사임한 이유를 전했다.

그는 “이제서야 일상으로 돌아가게 된 분을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려 언급을 한 부분이 사실 당사자에겐 고통의 또 다른 반복일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안타까웠고 또 ‘유감을 표명하는 게 맞겠다’ 생각해서 유감 표명과 사과를 하고 싶은 심정이어서 그런 내용을 올렸다”고 덧붙였다.

이 교수는 김씨 또한 ‘쥴리’ 의혹으로 비난을 받아왔다면서 “결국 성폭력 피해 여성이 당하는 손가락질이나 근거 없이 쥴리설로 비난을 받았던 김건희 씨나 제 입장에서 보면 대한민국 사회가 여성의 어떤 ‘성적 판타지’를 이런 식으로 소비하는, 여성들을 대상화하는 문화 자체를 지적하고 싶어서 유감 표명을 했던 것”이라고 했다.

이 교수는 “MBC 측에도 굉장히 큰 책임이 있다. 결국 2차 가해로 피해자를 고통스럽게 느끼게 한 데는 김건희 씨만의 실수가 아니다. 다 알면서도 그와 같은 내용을 보도함으로써 피해자를 다시 불러내는 가해행위를 한 MBC 측에도 과실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 방송에 따르면 김씨는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통화에서 “안희정이 불쌍하더라”면서 “나랑 우리 아저씨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보수는 챙겨주는 것은 확실하다. 그렇게 공짜로 부려 먹거나 그런 일은 없다. 그래서 여기(보수)는 미투가 별로 안 터진다”며 “미투는 다 돈을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게 아니냐. 돈은 없지 바람은 펴야 되겠지 그러니깐 그런 것”이라고 했다.

김씨 측은 이 발언에 대해 "성을 착취한 일부 여권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는 2019년 9월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등 성폭력 혐의로 징역 3년 6개월 판결을 받았다.

안 전 지사의 전 수행비서 김지은씨는 이날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낸 성명에서 "당신들이 생각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되었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며 공식 사과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당신들이 세상을 바꿔줄 것이라 기대하지 않는다. 하지만 변화의 노력에 장애물이 되지는 말아 달라”며 “한낱 유한한 권력을 갖고 국민을 나누고, 조종하고, 조롱하는 당신들에게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교수는 지난 18일 이수정 경기대 교수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여성본부 고문직에서 물러났다.

국민의힘 선대본부 관계자는 이 교수의 고문직 사퇴를 두고 “이 교수는 선대위 해산으로 공동선대위원장에서 해촉되면서 여성본부 고문직에서도 같이 해촉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