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종이 패키지·친환경 보냉백…ECO 설 세트로 “환경 지키고, 물류 효율 올리고” [언박싱]
환경 관심 높아지자…친환경 설 세트 확대
종이 과일 바구니·업사이클 쇼핑백 등장
고객이 신세계백화점에서 설 선물세트를 고르고 있다. [신세계백화점 제공]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설 명절을 앞두고 선물세트 구성에 친환경 바람이 거세다. 재활용이 어려운 플라스틱이나 스티로폼, 보냉 젤 등의 사용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한편, 이들 소재 대신 재활용이 가능한 종이나 물을 이용한 패키지가 늘어나는 추세다. 이에 캔 햄의 플라스틱 캡이 사라지고, 종이 과일 바구니와 폐플라스틱을 재사용해 만든 쇼핑백도 등장했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해 설 선물 트렌드 중 하나는 단연 친환경이다. 업계에서는 플라스틱이나 스티로폼 등 재활용이 어려운 포장재를 줄이고자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우선 명절 선물의 대표 격인 캔햄 세트에서 캔햄의 플라스틱 캡이 사라지고 있다. 지난해 시범적으로 일부 상품에만 적용되던 캡 없는 캔햄 선물세트가 대폭 확대된 것. 이와 함께 플라스틱으로 제작되던 제품 고정용 트레이와 케이스도 플라스틱 대신 친환경 재생 종이로 교체되고 있다.

동원F&B는 플라스틱 포장재를 모두 없앤 ‘올페이퍼 패키지(All-paper package)’ 선물세트를 내놨다. 플라스틱 트레이는 종이로 대체하고, 캔햄의 플라스틱 캡을 뺐다. 또 제품은 부직포 가방이 아니라 종이 가방에 담아 모든 포장재를 재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동원F&B는 지난해 추석 선물세트로 업계 최초로 올페이퍼 패키지를 선보인 후 올 설에는 대상 품목을 확대했다.

롯데푸드도 플라스틱 트레이와 캔햄의 플라스틱 캡을 제거하고 FSC 인증 종이로 만든 트레이와 케이스, 가방으로 구성한 ‘ECO 선물세트’를 33종이나 선보였다. 이와 함께 구성품이 들어가는 필수 공간만 남기는 등 선물세트의 크기를 약 11~32% 줄였다. 덕분에 지난 추석 37t의 플라스틱을 줄인데 이어 올해 설에도 33t의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었다.

고객이 롯데백화점에서 업사이클 보냉백이 들어간 축산 선물세트를 구매하고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신세계백화점에서는 종이로 만든 과일 바구니도 등장했다. 그간 선물용 과일 바구니는 라탄으로 만들어 재활용이 어려웠지만, 올해는 종이와 마 소재로 제공해 재활용이 가능하다. 사과·배 등 과일 선물세트에 사용되는 종이 박스 인쇄는 무 코팅 재생 용지에 콩기름으로 인쇄하고, 와인 선물용 백도 올해 처음 마 소재 전용 에코백으로 선보였다.

플라스틱을 줄이고 재활용 소재를 활용하는 것을 넘어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업사이클 소재도 활용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설 선물 판매기간 동안 식품관에 폐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든 다회용 업사이클 쇼핑백을 비치하기로 했다. 신세계 역시 축산 및 수산선물 세트에 들어가는, 폐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보냉백 사용을 60%에서 75%까지 확대했다.

조용욱 롯데백화점 프레시푸드 부문장은 “과거에는 고급스러운 선물 포장을 위해 많은 포장재를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최근엔 환경을 고려해 포장을 최소화한 상품들이 선호되고 있다”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