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추미애 “김건희, 최순실보다 은근하고 영악…길 잃은 보수 정당을 완벽하게 접수”
‘김건희 7시간 녹취’에 “최순실보다 영악” 평가
“조국 수사 확대한 건 윤석열 본인” 지적
“국민의힘, 김건희에 접수돼 선거 조종당해”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7시간 녹취 공개에 대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보수정당이 다시 한 여인에 의해 완벽하게 접수되어 선거를 조종당하고 있다”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선대위 명예선대위원장이기도 한 추 전 장관은 17일 “김 씨는 정치 구단 김종인 선생마저도 먹을 것 있는 잔치판을 기웃거리는, 원래 오고 싶어 했던 그렇고 그런 인물로 묘사했다”라며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당에 국민의 혈세로 보조금을 지급하고 선거비를 보전해주는 것은 토론과 숙의를 통한 정당 민주주의를 보호하기 위함인데, 국민의힘 선거는 현대판 샤머니즘 정치에 잡혀있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특히 조국 수사에 대한 김 씨의 언급을 두고 “주어도 없이 ‘조국 수사를 그렇게 크게 펼칠게 아닌데 조국 수사를 너무 많이 해서, 너무 많이 공격을 했다’고 했다. 그러나 윤 전 검찰총장은 자신의 결심과 승인으로 이루어진 것이라고 국회에서 명확하게 답변했던 것”이라며 “언론에 실시간 수사 정보와 수사 상황을 흘리며 수사를 확대한 것도 수사를 승인 지휘한 윤석열 본인”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든가, 박근혜의 탄핵도 보수가 한 것이라는 김 씨의 논평은 주관적이고 객관적인 상황과도 맞지 않다”라며 “탄핵을 뒷받침한 칼잡이 검사였다가 이제와 보수 텃밭에서 후보가 되었으니 다분히 표를 의식한 계산된 발언이다. 윤 후보가 걸핏하면 ‘공정과 상식’을 들먹였던 것도 이번 선거를 조국의 선거로 몰고 가겠다는 김건희 씨의 배후 조종이 작용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대한민국 최고의 공직을 노리는 배우자로서 업무상 위력에 의한 성범죄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최소한도의 주의를 요하는 수준도 갖추지 못하고 있다”며 김 씨를 강하게 비판한 추 전 장관은 “미투가 돈이 없어서 문제가 된 것이라는 언급에 이르러서는 실소를 금할 수 없다”라고 했다.

국민의힘에 대해서도 그는 “보수정당은 최순실·박근혜 팀킬 조가 대한민국의 헌정을 문란시키고 국정농단을 한 이후 완벽하게 해체 절차를 거쳐야 했지만, 간판만 바꾸고 제식구끼리 헤쳐 모이기를 반복했을 뿐”이라며 “그냥 정권을 빼앗겠다는 일념에 사로잡혀 검언의 힘으로 큰 윤석열 후보를 꾸어와 너무 쉽게 의지해 버렸다”고 비판했다.

또 “홍준표 의원의 말대로 ‘한 번 속으면 실수이고, 두 번 속으면 바보이고, 세 번 속으면 공범’”이라며 “민주주의는 숙의 민주주의다. 숙의가 없고 현대판 샤머니즘 정치에 의지하는 정치로 다시 보수정당이 퇴행 당했다”고 덧붙였다.

osyoo@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