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아부다비 왕세제 정상회담 취소…靑 "예기치 못한 사유"
문재인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두바이 엑스포 리더십관에서 셰이크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무함마드 빈 자이드 알 나하얀 아부다비 왕세제 간 한·아랍에미리트(UAE) 정상회담이 무함마드 왕세제 측의 사정으로 취소됐다. 청와대는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16일(현지시간) 두바이에서 기자들과 만나 "17일 아부다비 지속가능성 주간 개막식과 자이드상 시상식 계기에 정상회담을 계획했으나 왕세제가 불가피한 사정으로 참석을 못하게 됐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사전 브리핑이나 세부일정을 통해 문 대통령이 무함마드 왕세제가 주최하는 해당 행사에 참석한 뒤 정상회담에서 양국의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순방에 동행한 기자단에 공지된 문 대통령의 일정에는 무함마드 왕세제와의 정상회담이 빠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UAE 측에서 정중하게 양해를 구해 왔다"면서 "예기치 못한 불가피한 사유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UAE가 전해 온 사유의 한 대목이 'unforeseen and urgent matter of state'(뜻밖의 긴급한 상황)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 관계짜는 정상회담이 취소된 것이 현지의 코로나19 사정과 관련이 있는지를 질문에 "(UAE 측이) 정확히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만 답했다.

다만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무함마드 빈 라시드 알막툼 UAE 총리 겸 두바이 군주와 한 회담이 한·UAE 정상회담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알막툼 총리와의 회담에 (UAE) 부총리급 3명을 포함해 주요 각료 17명 등 상당히 많은 각료가 함께했다"면서 "이는 이례적인 일이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