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해리 왕자, “가족과 영국 오기 너무 위험” 경찰 경호 요구
“경호비, 개인적으로 내게 해달라” 법적대응
영국 해리 왕자와 부인 메건 마클. [로이터]

[헤럴드경제] BBC 등 영국 언론은 16일(현지시간) 해리 왕자가 영국 방문시 경호문제와 관련해 정부에 법적 대응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해리 왕자는 경찰 경호 비용을 개인적으로 낼 수 있게 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내무부에서 이를 거부하자 법적 대응에 나섰다.

해리 왕자 측은 두 살 난 아들 아치, 7개월된 딸 릴리벳 등 가족과 함께 고향을 방문하고 싶지만 경찰 경호 없이는 위험해서 올 수 없다고 입장을 전했다.

해리 왕자는 지난해 여름 런던을 방문했다가 사진사들에게 자동차가 추격당했다. 해리 왕자 측은 "미국의 개인 경호팀은 영국에서 경찰이 가진 정보 등에 접근할 수 없다"며 "개인적으로 경찰 경호 비용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해리 왕자 측은 당시 영국 경찰 경호 비용을 개인적으로 대겠다고 처음 제안했지만 거절됐다. 이후 추가 협상 시도도 실패함에 따라 작년 9월 법적 대응을 하게 됐다고 경위를 말했다.

해리 왕자 부부는 오프라 윈프리 인터뷰에서 경호비용을 대기 위해 넷플릭스 등과 거액의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