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 남태평양 해저화산 분출에 日 쓰나미 경보 [나우,어스]
아마미시에서 1.2m 관측
5년여만에 쓰나미경보 발령
해저화산 분출의 영향으로 남태평양 국가 통가에서 쓰나미가 발생한 모습. [유튜브 'The Telegraph' 채널 캡처]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 남태평양 국가 통가 부근에서 발생한 해저 화산 분출로 인해 일본에 5년여 만에 쓰나미(해일) 경보가 발령됐다.

태평양에 접한 일본 남동부 해안 전역 곳곳에서 쓰나미가 관측되고 있으며 인명 피해 발생을 우려해 당국이 바짝 경계하고 있다.

일본 남서부 일부 섬에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가 관측될 수 있다고 일본 기상청이 16일 오전 0시 15분 경보를 발령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일본 오키나와(沖繩)와 규슈(九州)섬 사이에 있는 아마미(奄美) 군도나 도카라 열도 일대에 최대 3m의 쓰나미가 밀려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오키나와(沖繩)까지 태평양에 접한 나머지 연안 지역에 쓰나미주의보를 함께 발령했다.

이후 16일 오전 2시 54분 혼슈(本州) 북동부 이와테(岩手)현에 발령한 쓰나미주의보를 쓰나미경보(예상 높이 3m)로 상향 조정했다.

현지 공영 NHK 방송의 보도에 의하면 아마미시 고미나토(小湊)에서는 전날 오후 11시 55분 1.2m 높이의 쓰나미가 확인됐다.

[유튜브 'The Telegraph' 채널 캡처]

아마미시는 모든 주민에게 높은 곳으로 피난하라고 당부했다.

이와테현 구지(久慈)항에서는 오전 2시 26분 1.1m의 쓰나미가 관측됐으며 수위가 상승 중이다.

혼슈에 속하는 와카야마(和歌山)현 남부 구시모토초(串本町)에서는 90㎝의 쓰나미가 관측되는 등 각지에서 1m 미만의 쓰나미가 확인됐다.

시코쿠(四國)섬의 고치(高知)현 무로토(室戶)시에서 쓰나미에 배가 떠내려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일본 총리관저는 쓰나미에 대비해 위기관리센터에 관저연락실을 설치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에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것은 2016년 11월 후쿠시마(福島)현 앞바다에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을 때 후쿠시마현과 미야기(宮城)현에 발령한 후 5년여 만이다.

NHK와 주요 민영방송사는 특보 체제로 전환해 쓰나미 도달 상황을 전하는 한편 해안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한 곳으로 피신하라고 당부했다.

해저화산 분출의 영향으로 남태평양 국가 통가에서 쓰나미가 발생한 모습. [유튜브 'The Telegraph' 채널 캡처]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 인근 바다에서는 한국시간 15일 오후 1시 10분께 해저화산이 분화했다.

일본에서는 1960년 발생한 칠레 지진의 영향으로 약 하루 뒤에 1∼4m 높이의 쓰나미가 도달해 140여 명이 희생된 적이 있다.

realbighead@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