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광주 사고 현장, 동바리 없어…콘크리트 양생 불량 정황도”
某건설사 붕괴사고 자체 분석보고서
“양생 완료 판단…서포트 제거 추정”
15일 오전 붕괴가 발생한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공사 현장을 살펴보는 구조대원의 모습. [연합]

[헤럴드경제]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가 부실 공사로 인해 발생했음을 의심케 하는 추가 정황이 나왔다. 붕괴 사고 후 남은 아파트 구조물을 살펴본 결과 하중을 견디는 동바리(비계기둥) 등 서포트가 애초부터 설치되지 않았고, 콘크리트 양생이 불량했음을 의미하는 정황들이 다수 발견됐다.

15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A건설사의 현산 아이파크 붕괴 사고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붕괴 사고 원인은 타설 하중에 대한 하층부 슬래브의 지지력 부족 탓으로 추정된다.

붕괴 사고 당시 작업자들은 최상층인 39층 바닥 면에 콘크리트를 타설하고 있었다. 그 바로 아래는 설비 등 배관이 들어가는 공간인 'PIT' 층이 있고 그 아래 38층 거실 공간이 있는 구조다. 사고 원인을 분석한 A건설사 측은 시공 하중을 받는 PIT 층 슬라브가 버틸 수 있는 힘을 초과한 탓에 붕괴 사고가 난 것으로 봤다.

분석 자료에 첨부된 설계도상으로는 슬라브의 높이가 균일한 다른 층과는 달리, 39층 슬라브는 높이차가 약 3개 정도로 나뉘어 콘크리트 타설 시 더욱 신중한 하중 보강이 필요해 보인다. 즉 39층에 콘크리트를 타설하는 시공 하중을 아래 PIT 층이 버틸 수 있는 무게를 초과해, 동바리 등 서포트를 충분히 설치했어야 했다는 뜻이다.

그러나 사고 후 남아있는 구조물의 현장 사진을 근거로 A건설사는 "기술적 판단 미비로 서포트를 철거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A "이는 PIT층 바닥 슬래브를 완료한 후 방수·설비 배관작업으로 양생을 모두 완료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이 밖에도 부실시공을 암시하는 정황도 다수 발견됐다. 붕괴 후 남아 있는 슬래브의 콘크리트가 껍질이 벗겨지듯 남아 있는 모습은 "슬래브 상층 면(윗부분)이 동결 가능성을 추정케 한다"는 것이 A건설사의 분석이다. 또 가시처럼 남은 철근의 모습으로 봤을 때 슬래브 강도 발현 부족으로 철근 부착력이 상실됐음이 엿보였다.

동바리 등 서포트 미설치에 대한 HDC현대산업개발 측의 해명을 요구했지만,오 현산 측은 "사고 당시 상황은 파악하기 어려워 답변할 수 없다"며 "정부 기관과 경찰의 조사가 시작된 만큼 사고 원인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입장만 연합뉴스에 밝혀 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