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부산 간 윤석열 “위판장 방사능 전수조사…디지털 어업 인프라 구축”
“대륙국가서 탈피해 해양국가 비전 세워야”
“한반도 둘러싼 바다, 말 그대로 블루오션”
“안전수산물 인증 체계…친환경 선박 전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5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해양강국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부산)=신혜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5일 “우리나라는 지금 대륙국가에서 탈피해 해양국가로의 비전을 다시 세워야 할 때”라며 유통이력추적제 정착화, 전국 위판장 방사능 전수조사 등의 해양수산업 공약을 발표했다.

윤 후보는 이날 부산시 동구 부산항여객터미널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해양강국 비전선포식’에 참석해 “한반도를 둘러싼 드넓은 바다는 말 그대로 미래의 블루오션”이라며 “스마트 디지털 기술 등 4차산업혁명 변화와 지구환경 변화에 적극 대항해나가면 대한민국은 21세기 ‘신해양강국’으로 일어설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친환경 수산업을 육성하고 유통이력추적제 정착화 등을 통해 수산업 안전 관리를 대폭 강화하겠다”며 “국민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소비할 수 있도록 안전수산물 인증 체계를 마련하고, 전국 위판장 방사능 전수조사 실시와 함께 수산가공기업 검사장비 기자재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해양 생태계 건강성 회복 대책을 마련해 국민이 안심하고 수산물을 소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스마트 디지털 어업 인프라 구축 강화도 공언했다. 윤 후보는 “어업도 디지털화하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과도한 시설투자비 부담, 기술운용과 인터넷 등 기반시설 부족에 따른 어려움이 매우 큰 현실”이라며 “어업의 디지털화, 스마트화를 지원하기 위해 금융 지원과 함께 국가가 많은 재정투입을 해야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스마트 양식 기술 개발이나 현장 전문 인력 양성 또한 시급하다”며 “탄소 배출이 적은 친환경 선박 등 고부가가치 선박의 연구 개발과 생산 또한 국가가 나서야 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국제해사기구의 환경규제 강화로 인해 이제 친환경 선박으로의 전환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가 됐다”며 “자율운항 선박 도입, 스마트 항만 개발운영 등 해운·항만 분야 패러다임 변화에 발맞춘 신규 비즈니스 모델 창출이 국가의 적극적 지원을 필요로 하는 분야”라고 말했다.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