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오빠 몸짓에 까르르" 최진실 쏙 빼닮은 환희·준희 남매 다정한 투샷
[최준희 인스타그램 캡처]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배우 고(故) 최진실의 자녀 최환희와 최준희 남매가 모처럼 다정한 모습을 공개했다.

최준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빠 최환희(지플랫)와 함께 한 짧은 동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최환희는 "제스처가 중요하다"며 재밌는 개인기를 선보였고, 이를 본 준희 양은 오빠의 모습을 셀카로 담으며 웃음을 터뜨렸다.

앞서 최환희는 '지플랫'이란 이름으로 지난 2020년 싱글 앨범 '디자이너'를 발표하면서 가수로 데뷔했다.

동생 최준희는 최근 정식 출판 계약을 체결하면서 작가 데뷔를 앞두고 있다. 최준희는 "현재 시집과 산문집을 쓰고 있다"며 "배우 활동 계획은 없지만 유튜버를 할 생각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che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