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부산행’ 윤석열 “가덕신공항, 화끈하게 예타 면제…산업은행도 부산 이전”
“부산, 수도권 상응하는 국가발전 성장축으로”
“부울경 GTX 설치해 30분 생활권 시대 만들 것”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5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부산)=신혜원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15일 “가덕도 신공항, 기왕에 시작할거면 화끈하게 예비타당성조사(예타)를 면제 시키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부산시 수영구 부산시당 대강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 참석해 “부산을 수도권에 상응할 수 있는 새로운 국가발전의 성장축이자 경제발전의 핵심거점으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부산은 대한민국의 자존심, 분단 때는 나라를 지킨 최후의 보루로 경제성장기에는 대한민국 성장의 동력이었다”며 “이제는 미래를 선도할 도시로 힘차게 도약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덕도 신공항의 조기 건설 추진 계획을 밝혔다. 항공물류지구, 에어시티지구, 해양신산업지구, 국제자유물류지구 등 ‘가덕공항복합도시’를 조성해 신공항 건설 시너지를 극대화하겠다는 게 윤 후보의 구상이다.

윤 후보는 ‘KDB산업은행의 부산 이전 공약’도 처음으로 내놨다. 이어 “부산이 세계 최고의 해양 첨단도시로 발돋움하려면 금융지원이 뒷받침돼야한다. 금융산업 없이 이런 일을 이뤄낼 수 없다”고 했다.

‘부산·울산·경남 30분 생활권 시대’를 강조하면서 ‘부울경 GTX’를 설치계획도 내놨다. 광역 교통망을 대폭 확충해 국가균형발전을 견인할 동남권 광역경제권을 형성하겠다는 것이다.

이밖에 ▷2030 월드엑스포 유치 적극 지원 ▷부산항 북항재개발 사업 조속 완성 ▷경부선 철도 지하화 ▷55보급창과 8부두 도심 군사시설 이전 ▷공공의료망 확충 ▷CCUS(탄소포집저장기술) 플랫폼 선제적 구축 등의 공약도 내놨다.

윤 후보는 또, 문재인 정부를 겨냥해 “국민의 쓴소리는 모른 채하고 오히려 자기들이 공정하고 정의롭다는 말을 여러분들은 받아들일 수 있겠나”며 “우리가 반드시 심판해야 된다. 부산시민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줘야 된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부산 수영구 부산시당에서 열린 부산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정권교체를 다짐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
hwshi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