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이재명 “하루하루가 마지막 기회…같이 뛰어달라” 당원에 문자
강원행 매타버스 “국가안보 정략적 활용 안돼”
“민생ㆍ경제대통령만이 새로운 대한민국 만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지난14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부평 문화거리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대선을 53일 앞둔 15일 “한 분 한 분의 힘을 모아 나라도 잘 살고, 국민도 잘사는 ‘국민 대도약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1박2일 일정으로 강원도행 매타버스(매주타는 민생버스)에 오르면서 당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남은 53일, 저에게 주어진 하루 하루가 마지막 기회라 생각하고 달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일정으로 강원을 찾아 이재명표 ‘한반도 평화번영 구상’을 공개하며 지역 표심에 호소할 예정이다.

이 후보는 “남은 기간 대한민국 곳곳을 다니며 국민 한 분 한 분께 호소드리겠다. 한 분의 목소리라도 더 듣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원으로 가는 길에 정치의 역할과 의무란 무엇인지 되물어본다”며 “누군가 정치가 우리의 삶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는지 묻는다면 ‘강원도를 보라’고 말하면 된다”고 했다. 강원도에 대해선 “남북이 대치하는 최전선이자 위기에 직면한 산업전환의 최전선”이라며 “한반도 평화가 출렁일 때마다, 국가의 산업정책 변화에 따라 지역경제가 휘청이고 수많은 국민의 삶이 달라졌다”고 했다.

이 후보는 “때로 고되고 흔들릴 때가 있어도 마음을 다잡고 앞으로 나아갈 수밖에 없는 이유”라면서 “전쟁위험을 고조시키고 국가안보를 정략적으로 활용하던 그 시절로 되돌아가선 안 되기 때문이다. 유능한 민생 대통령, 경제 대통령이어야만 코로나부터 산업전환, 저성장·양극화까지 우리 앞에 놓인 위기를 이겨내고 새로운 대한민국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이어 “그 열망만큼 강력한 간절함을 오롯이 느끼는 요즘이다. 지지자분들을 만날 때마다 열렬한 환영과 함께 걱정의 눈빛이 고스란히 전해진다”며 “‘꼭 이겨야 하는데’. 내 삶을 바꿔줄 민생 대통령이 필요하다는 절박함, 동지 여러분의 손을 맞잡을 때마다 고스란히 제게 전해진다”고 했다.

당원들을 향해선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을 만든 여러분을 믿어달라. 국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아무것도 아닌 이재명이 성과를 쌓고 실천으로 입증하며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세상에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없다. 크고 위대한 일일수록 그렇다. 동지 여러분께서 저와 함께 신발 끈을 조여 매고, 같이 뛰어달라”고 당부했다.

mkka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