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경찰, ‘광주 붕괴사고’ 작업·감리일지 확보…정밀분석 착수
전날 현장서 수습된 사망자 사인규명 위해 국과수 부검
향후 입건자들에게는 ‘업무상 과실치사’ 추가 적용 예정
광주 서구 화정동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닷새째인 15일 오전 사고 현장에서 중장비를 이용한 잔해물 제거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경찰이 전날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 현장 내부의 현산 측 현장사무소와 감리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작업일지, 감리일지 등을 확보했다. 전날 수습된 사망자는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할 계획이고, 첫 사망자가 나온 만큼 앞으로 입건자들에게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가 적용된다.

15일 광주경찰청 광주 서구 신축아파트 붕괴사고 수사본부에 따르면 사고원인과 책임자 규명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인 경찰은 전날 압수한 자료 등을 이날부터 정밀 분석한다.

경찰은 전날 사고 현장 내부 현산 측 현장사무소와 감리사무실 등 3곳을 압수수색, 작업일지와 감리일지를 확보했고 일지 등이 작성돼 있는 것을 확인했다. 그러나 허위 작성 등을 확인하기 위해 향후 해당 일지를 협력(하청) 업체의 작업일지, 장비투입일지 등과 비교해 진위를 따져볼 예정이다.

수색 당국은 전날 사고 발생 사흘 만에 실종자 6명 중 1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경찰은 수습된 시신에 대해 직접적인 사인 규명을 위해 오는 17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서 부검한다.

전날 최초 사망자가 나옴에 따라 현재 유일한 입건자인 현산 현장소장 A(49) 씨에 대해서는 기존 건축법 위반 외에 향후 업무상 과실 치사 혐의를 추가 적용할 예정이다.

주요 관련자들을 출국금지 조치하고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경찰은 감리가 붕괴 사고 발생 당시 콘크리트 타설 현장에 입회하지 않고 현장 사무실에 머물고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 추가 입건을 검토하고 있다.

사고 원인을 규명하기 위한 합동 현장 감식은 현재 실종자 5명에 대한 수색과 현장 안전조치가 진행되고 있어, 당분간 일정을 잡지 못하고 미뤄질 전망이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아직은 광범위하게 내용을 확인하고, 압수물을 분석하는 수사 초기 단계다"며 "수사 진행 과정에 따라 단계적으로 추가 입건하고 신병 처리 방안을 세울 것"이라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