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근 한파에도 얼지 않은 한강…“공식 결빙 안 이뤄져”
예년보다 닷새 이상 늦어
일부 결빙에도 공식 관측지점은 아직
나흘가량 ‘최저 영하 10도’ 이어져야
기후변화…‘12월 한강 결빙’ 드물어져
지난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선착장 인근 한강 일부가 얼어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최근 한파가 이어졌지만, 한강이 얼었다는 소식은 아직 들리지 않고 있다. 최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선착장 주변 등 일부에서 강물이 언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지만, 공식적으론 한강이 얼었다고 할 수는 없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15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까지는 올 겨울 첫 한강 결빙(結氷)이 이뤄지지 않았다. 이날 한강이 얼더라도 예년보다 닷새 늦다.

한강이 얼었는지는 '한강대교 두 번째와 네 번째 교각 사이에서 상류 쪽으로 100m 떨어진 곳의 직사각형 구역'이 결빙됐는지를 기준으로 판단한다. 강 수면이 얼음으로 덮여 강물이 보이지 않으면 결빙됐다고 한다.

한강 결빙 관측 지점은 첫 관측이 이뤄진 1906년 '관측하기 가장 용이한 곳'이어서 선정됐다. 이후 한강을 지나는 다리가 많아졌기 때문에 관측 지점을 바꿀 수도 있었지만, 통계적 일관성을 위해 유지하고 있다. 현재 관측 지점이 서울 한강수계 거의 중앙인 점도 반영됐다.

전날 오후부터 다소 누그러졌지만 최근 추위가 매서웠다.그런데도 한강이 얼지 않은 까닭은 강이 얼 만큼 충분히 오랫동안 춥지는 않아서다.

기상청이 최근 5년간 한강 결빙 전 기온을 분석해보니 결빙일 전 나흘 정도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10도를 밑돌았다. 지난 겨울의 경우 지난해 1월 19일에 한강이 결빙됐는데 그 닷새 전부터 서울 최저기온을 보면 영하 8.4→영하 9.9→영하 12.0→영하 16.5→영하 18.6도였다. 결빙일엔 영하 16.6도였다.

반면 이번 겨울의 경우 서울 최저기온은 전날과 지난 12·11일엔 각각 영하 10.1도와 영하 11.3·영하 10.3도로 영하 10도 아래였다. 그러나 지난 13일은 영하 8.9도였고 ㅣ지난 10일과 9일은 영하 3.4도와 영하 1.2도로 평년 최저기온을 웃돌았다.

서울 최저기온이 41년 만에 가장 낮았던 지난해 12월 26일(영하 15.5도) 즈음에도 25~27일 사흘간만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10도를 밑돌았다.

최근 바람이 세게 부는 점도 한강이 어는 것을 막은 요인이다. 바람이 강하면 물결이 크게 일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서울 최대 풍속과 최대 순간풍속은 초속 3.4m와 7.6m로 시속 환산 각각 12.24㎞와 시속 27.36㎞였다.

기후변화로 한강이 어는 시점도 늦어지고 있다. 한강이 가장 빨리 얼었던 때는 1934년으로 결빙일이 12월 4일이었다. 1940년대까지만 해도 대체로 12월 중순이면 한강이 얼었다. 2000년 이후엔 2005년(결빙일 12월 18일)과 2017년(12월 15일) 두 해를 제외하고는 전부 12월 말과 이듬해 1월 사이 한강이 얼었다.

1920년부터 1940년까지는 12월에 한강이 결빙된 해는 17번이지만 2000년대 이러한 경우는 총 6번에 그친다. 한강에서 결빙이 관측되지 않은 적은 1960·1971·1972·1978·1988·1991·2006·2019년, 8차례나 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