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신규 확진, 1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서 3809명
14일 오후 서울 신도림역에 마련된 서울시 직영 ‘코로나19 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 검사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14일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3000명대 후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380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3993명보다 184명 적고, 1주일 전인 지난 7일 동시간대 집계치 2984명보다는 825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5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4000명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시도별로는 경기 1387명, 서울 882명, 인천 248명, 광주 210명, 전남 155명, 부산 142명, 대구 127명, 충남 113명, 전북 107명, 경남 96명, 경북 95명, 강원 79명, 충북 70명, 대전 53명, 울산 17명, 세종 15명, 제주 13명이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